카카오, 일본 웹툰 시장에서 돌풍…”픽코마 월 방문자 50배 증가”

일거래액은 30배 증가

가 +
가 -

‘픽코마’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재팬이 서비스하는 만화 플랫폼 픽코마가 일본 만화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고속성장하고 있다. 카카오는 픽코마 월 방문자가 약 1년 만에 50배가 증가하고, 하루 평균 거래액이 1억원을 돌파했다고 9월6일 알렸다.

2016년 8월 약 5만명 수준이던 픽코마 월 방문자는 이번 달 현재 약 250만명으로 무려 50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거래액은 지난해 8월과 비교해 30배 증가한 1천만엔(약 1억원)을 넘어섰다. 픽코마는 5일 기준 애플 앱스토어 내 북 카테고리 최고 매출 순위 2위, 앱 다운로드 순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누적 다운로드 횟수는 450만건을 넘어섰다. 가파른 성장세다.

사진=카카오

카카오는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의 성장을 이끈 ‘기다리면 무료’의 비즈니스 모델을 픽코마에 적용해 일본 시장에서 짧은 기간 동안 급격한 성장을 이뤄냈다”라고 설명했다. 기다리면 무료는 여러 회차로 콘텐츠를 분절하고, 이용자가 해당 콘텐츠를 구독한 후 일정 시간이 지날 때까지 기다리면 다음 회차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픽코마는 만화 강국인 일본 현지 상황에 맞춰 일본 출판만화를 위주로 서비스를 전개했다. 더불어 ‘좋아하면 울리는’, ‘관찰인간’, ‘황제의 외동딸’, ‘왕의 딸로 태어났다고 합니다’ 등 국내에서 인기가 검증된 다음 웹툰과 카카오페이지 작품도 서비스해 콘텐츠 경쟁력을 높였다. 이들 국내 작품은 픽코마 유료 매출 순위에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좋아하면 울리는’은 현지 출판사의 요청으로 현지에서 출판 만화 출간도 앞두고 있다.

픽코마는 앞으로 일본 현지 시장에 맞게 기다리면 무료 비즈니스 모델을 진화시킬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 다음웹툰과 협력을 강화해 국내 웹툰을 일본 현지에 서비스하고, 일본 현지 작품을 한국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일본 현지 콘텐츠 강화를 위해서 일본 현지 출판사와 공동으로 오리지널 작품 제작을 진행하고 일본 애니메이션에도 투자를 진행한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픽코마는 1년 반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수년 전부터 시장을 선점한 주요 만화앱을 제치고 큰 성과를 이뤄 냈다”라며 “최근에는 일본 대형 출판사들의 참여가 결정되어 작품 라인업도 더욱 탄탄해지고 있어 플랫폼 영향력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