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카카오미니’, 9월18일 예판…멜론 1년권 포함 5만9천원

2017.09.11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9월18일 오전 11시부터 모바일 주문 생산 플랫폼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에서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의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고 9월11일 알렸다. 파격적인 할인과 구성을 내세웠다. 예약 판매 가격은 50% 할인된 5만9천원이며 멜론 1년 스트리밍 무제한 이용권에 카카오미니 전용 피규어 1종도 준다.

카카오미니는 카카오의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아이가 적용된 기기로, 카카오 계정을 기반으로 카카오톡과 멜론 등 다양한 카카오 서비스가 연동되는 점이 특징이다. ‘헤이카카오’로 스피커를 깨워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음성으로 카카오톡 메시지를 친구에게 보낼 수 있다.

사진=카카오

그 외에 스마트 스피커에 기대되는 기능은 대부분 들어가 있으며, 카카오가 밀고 있는 ‘생활플랫폼으로서의 카카오’라는 특징을 살려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택시 호출, 음식 주문, 장보기 등 서비스 영역이 늘어날 수 있다. 역시나 문제는 초기 단계의 제품인 만큼, 얼마나 실생활에서 쓸모를 증명할 수 있는가다. 카카오는”다양한 외부 파트너와의 연결을 통해 수많은 기능이 더해지며 카카오미니 생태계를 만들어낼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예약 구매자들은 10월 중 카카오미니를 받아볼 수 있다. 카카오는 예약 판매 물량을 공개하지 않았다. 네이버가 비슷한 구성으로 9만원에 팔았던 웨이브는 판매 35분 만에 완판됐다. 카카오미니는 10월 말부터 정식으로 판매된다.

chaibs@bloter.net

뉴스, 콘텐츠, 미디어, 플랫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