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랜 공유 서비스 'FON', 125억원 투자 유치

가 +
가 -

세계 최대의 무선랜 커뮤니티 FON이 기존 투자자들과 신규 투자자들로부터 2차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금액은 1천만 유로로 125억원 정도입니다.

FON은 1년 전 구글, 스카이프, 인덱스 벤쳐즈, 시쿼이어 캐피탈로부터 1천 8백만 유로(225 억원)의 투자를 받은 바 있습니다. 

지난 1년간 FON은 세계 최대의 WiFi 커뮤니티로 성장했으며 32만 명의 회원과 12 만개의 액세스 포인트를 확보했고 그 중 6 만개는 지난 2달간의 성과라는 군요. 

한국FON은 인터넷기업협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허진호 사장이 이끌고 있습니다. 

"무선랜 서비스도 공유합시다" ,    

사용자의 참여에 의한 서비스    

125억원의 투자 금액을 받았는데 신규 투자자들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한국FON 김수근 부장은 "투자자가 원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추후 FON과 모종의 공동 협력 방안을 발표하면서 공개될 것 같다는군요.

FON은 유럽에서 Neuf Cegetel(프랑스), Glocalnet(스웨덴), Labs2(스웨덴), Elitel/Interroute (이탈리아)와 같은 인터넷 사업자(ISP)와 제휴관계를 맺었고 아시아에서는 Excite(일본)와 Seednet(대만)과 손을 잡았습니다.

FON 창업자인 마틴 바싸브스키 사장은 이번 2 차 투자 유치의 중요성에 대해 “ 지난 1 년간 훌륭한 투자자들을 모시고 이루어낸 성과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두 번째 투자 유치에
참여해주신 투자자들에게서도 작년과 같은 조언과 지원을 받게 되길 기대합니다. 세계 굴지의 기업들의 투자를 받았다는 사실이 FON 의 미래에 대한 확신의 증거라고 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해외에서는 무선랜 구간에서는 무료로 통화하고 무선랜 구간을 벗어나면 이동통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듀얼모드 폰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고, 통신 서비스 사업자들도 관련 서비스 제공에 인색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만 이런 국제적 흐름과는 반대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IT 강국이라는 데 사업자들의 강국인지 소비자들의 강국인지.. 관련 자료를 받고 보니 씁쓸합니다. 

한국FON에서는 대만 SMC라는 회사의 와이파이폰을 도입해 국내 적용 여부에 대해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