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4인 가족 여행, 국내는 ‘제주도’ 해외는 ‘오사카’

가 +
가 -

10월 황금연휴, 나들이는 어디로 떠나며 비용은 얼마나 들까. 티몬이 10월 연휴 기간 이용될 5만여건의 항공권, 숙박 예약 데이트를 분석해 4인 가족 평균 여행 비용을 발표했다.

여행 비용 가운데 적잖은 비중을 차지하는 항공권과 숙박 비용을 포함했고, 현지 교통비와 테마파크 입장권, 식비 등은 뺐다.

이 자료에 따르면 국내 여행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건 숙박비다. 평균 숙박 비용은 1박에 9만원부터 17만원까지 지역별로 달랐다. 지역별 숙박 비용은 인천, 경남, 제주도, 부산 순으로 높았다. 송도와 영종도 등 특급 호텔이 많은 인천 지역 1박 평균 숙박비가 17만9190원으로 가장 높았고, 경남(16만2460원), 제주도 (15만6090원), 부산(15만280원)이 뒤를 이었다. 제주도는 항공권을 구입하는 까닭에 가족여행 비용이 높았다.

해외 여행 비용은 더욱 높았다. 4인 가족 기준으로 가장 가까운 일본의 1인당 평균 항공권 비용은 50만원선이었다. 가장 저렴한 지역은 후쿠오카였다. 해외 인기 여행지 10곳 가운데 가장 항공권이 비싼 도시는 다낭으로 나타났다. 왕복 항공기 1인 평균 가격은 81만4598원으로 괌보다 더 높았다.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