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청탁 받고 기사 배열 변경…한성숙 대표, “죄송”

가 +
가 -

네이버 뉴스 편집 공정성 논란이 불거졌다. 청탁을 받고 비판 기사를 잘 안 보이는 곳에 배치한 정황이 확인됐다. 10월20일 <엠스플뉴스>는 네이버 고위층이 직접 기사 재배치 청탁을 받고 편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에서 연맹 비판 기사를 잘 안 보이는 곳에 배치해달라고 부탁했고, 네이버가 이를 수용했다는 내용이다.

<엠스플뉴스>는 한국프로축구연맹 김00 홍보팀장과 네이버 금00 이사가 주고받은 스마트폰 문자메시지를 입수해 공개했다. ‘휴일에 전화드려 죄송하다’고 시작하는 메시지는 <오마이뉴스>의 ‘한국프로축구연맹, 누군가를 처벌할 자격이 있나’라는 기사를 내려달라는 요청이었다. 2016년 10월3일에 발행된 기사다. <엠스플뉴스>는 전·현직 네이버 스포츠 에디터와 인터뷰를 통해 당시 기사가 내려간 정황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네이버는 기사 발행 후 4시간 만에 잘못을 시인하며, 외부 인사의 요청에 따른 기사 재배열 사실을 확인하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의 글을 네이버스포츠 공식 포스트에 올렸고, 이를 해당 기사 바로 아래에 붙여서 노출했다. 한성숙 대표는 “서비스 특성상, 경기 중계 등 스포츠 관련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해 네이버스포츠는 각종 협회, 구단, 단체 등과 협력하고 있으며, 프로축구 중계권을 가진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같은 협회와도 언로(言路)가 열려 있습니다”라며 “동일한 조직 내에 스포츠 기사를 배열하는 부문과 언론 취재의 대상인 스포츠 단체와 협력하는 부문이 함께 있다 보니, 구조적으로 해당 기사 내용과 같은 의혹의 가능성을 원천차단하지 못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앞으로 이러한 의혹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조직의 편제 및 기사 배열 방식에 대하여 다양한 보완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한성숙 대표가 밝힌 개선안은 다음과 같다.

  • 사업 제휴와 뉴스 서비스가 혼합된 조직을 분리
  • 다양한 AI추천기술을 적용해 내부 편집자가 기사배열을 하는 영역 축소
  • ‘네이버스포츠’와 ‘네이버연예’에서 서비스를 운영하는 부문과 기사 배열 담당하는 부문 분리
  • 기사배열 책임자 일원화
  • 투명성위원회가 기사 배열에 대해 점검
  • 콘텐츠 선별 및 배열, 매체 및 창작자 선별, 이슈 선별에 대한 기준 마련
  • 감사 및 해당 담당자는 징계 진행

그간 네이버의 뉴스 편집에 바로 보이지 않는 힘이 개입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은 무성했다. 업계 종사자는 물론, 네이버 사용자들도 ‘네이버가 기사를 내리는 것 아니냐’라는 의혹을 가지고 있었다. 네이버는 이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측면에서 사용자가 직접 개입할 수 있는 요소들을 덧붙이고, 투명하게 공개하는 제도들을 마련했다. 동시에 뉴스편집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에는 강력하게 대응했다. 지난 7월 있었던 <한겨레>의 삼성 기사 편집 개입 의혹보도에 대해서도 네이버는 조목조목 반박하며 “경영의 핵심가치로 지켜오고 있는 플랫폼의 투명성을 훼손시켰을 뿐 아니라, 해당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에게도 큰 상처를 남겼다”라며 “이에 네이버는 플랫폼에 대한 신뢰와 직원들의 명예를 회복하고자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이번에 확인된 개입 사례는 1년 전 일이다. 불과 두 달 전 있었던 강력한 발언이 무색해지는 대목이다. 한성숙 대표의 사과문엔 “빠른대처는 개뿔 걸리니까 사과한거지ㅋㅋ”, “걸리니까 사과하는 척 하는거지 뭐” 등의 댓글이 달렸다.

네티즌의견(총 7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