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코렐리아캐피탈 ‘K-펀드1’에 1억유로 추가 출자

가 +
가 -

네이버가 유럽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한 투자와 국내 스타트업의 유럽 진출 지원을 강화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네이버가 해외 기업의 프랑스 및 EU IT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지원하는 코렐리아캐피탈의 ‘K-펀드1’에 1억유로(약 1337억원)를 추가 출자했다고 10월20일 발표했다.

네이버와 라인은 지난 6월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인큐베이팅 센터 '스테이션F'에 스타트업 파트너 공간 '스페이스 그린'을 마련했다.

네이버와 라인은 지난 6월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인큐베이팅 센터 스테이션F에 스타트업 파트너 공간 스페이스 그린을 마련하기도 했다.

코렐리아캐피탈은 2016년 8월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디지털경제 장관과 앙투안 드레쉬 유럽 금융전문가가 설립했다. 유럽에서 경쟁력을 갖춘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것이 목표이다.

네이버는 지난 9월 K-펀드1에 첫 출자 기업으로 참여해 자회사 라인과 각각 5천만유로(약 669억원)씩 총 1억유로를 투자한 바 있다. 네이버는 펀드를 통해 유럽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며, 가능성 있는 기술 및 서비스 기업을 발굴·투자를 진행해왔다.

네이버와 코렐리아캐피탈은 이번 추가 투자를 통해 프랑스를 넘어 영국, 독일, 네덜란드, 북유럽 등 다양한 국가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1년간 네이버와 코렐리아캐피탈은 하이엔드 음향기기 제조기업 드비알레,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스닙스, 리쿠르팅 플랫폼 잡티저, 사용자 경험(UX) 데이터 분석 솔루션 에이비테이스티 등 국제 경쟁력을 갖춘 기술, 서비스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며 이들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네이버는 대상 기업에 대해 재무적인 투자뿐 아니라 네이버, 라인의 서비스 개발 노하우, 아시아 시장에 대한 성공 경험 등을 적극적으로 공유한다. 상호 시너지를 낼 방안에 대해서도 협력 중이다.

네이버와 코렐리아캐피탈은 한국과 유럽 스타트업의 기술 교류 증진, 한국 스타트업의 유럽 진출 지원을 위해 K-펀드1을 단순한 투자 펀드가 아닌, 한국과 유럽을 잇는 스타트업을 위한 가교와 같은 프로그램으로 운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캐피탈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K-펀드1이 더욱 다양하고 경쟁력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성장을 지원하는 동시에 네이버와 코렐리아캐피탈, 스타트업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사례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