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N 보안성 검증 시대 열렸다…아토리서치, 1호 시험성적서 발급

가 +
가 -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 장비를 정부·공공기관이 도입할 때 보안기능 시험·검증이 의무화됐다.

국가정보원 사이버안전센터는 2개월 전 이같은 방침을 정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통해 각급 정부공공기관에 SDN 장비 보안규격을 배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SDN 네트워크 장비와 컨트롤러가 모두 대상으로, 9월1일부터 의무화됐다.

이에 따라 중앙행정기관, 광역시도, 광역시도 교육청, 주요 정보통신기반시설 관리 기관 등은 L3 이상 네트워크 장비와 정보보호 제품과 마찬가지로 보안적합성 검증 또는 이에 준하는 보안기능 시험성적서를 필수로 받아야 한다.

국정원은 지난해 말 공인 시험기관으로부터 보안기능 평가를 거쳐 시험성적서를 발급받은 네트워크 장비와 정보보호 제품은 국가·공공기관에 도입되더라도 보안적합성 검증을 별도로 받지 않도록 허용하는 제도를 시행했다.

국내 SDN 기업인 아토리서치는 SDN 컨트롤러인 ‘오벨 패브릭(OBelle Fabric) 3.0’을 클라우드 서비스에 도입한 코스콤을 통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으로부터 최근 보안기능 요구사항을 충족했다는 보안기능시험결과서를 받았다. 국내 네트워크 업계 최초다.

SDN 컨트롤러는 네트워크 경로와 트래픽을 물리적 작업 없이 자유롭게 네트워크 조정하고 처리할 수 있도록 중앙에서 운영관리를 지원하는 SDN 기반 차세대 네트워크의 핵심 기술요소다.

정재웅 아토리서치 대표는 “창업 초기부터 투자를 벌여 개발한 오벨이 국내 최초로 보안적합성 검증을 통과했다”라면서 “그동안 다양한 레퍼런스를 통해 제품의 안정성과 우수성은 입증해 왔다고 자부한다. 공공기관에 최적화된 SDN 솔루션으로 국내 클라우드 발전과 정체된 네트워크 산업에 혁신을 이끌기 위해 앞으로 더욱 매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아토리서치에 따르면, 9월부터 시행된 SDN 보안적합성 검증 제도는 전송 데이터 보호, 접근 통제, 암호화지원, 정보 흐름 통제 등 총 50개 시험항목 검증을 통과해야 한다.

이번 아토리서치의 SDN 컨트롤러 보안적합성 검증은 과기정통부 ‘ICT장비산업의 신뢰성 기반구축’ 사업을 수행중인 ETRI 네트워크품질연구센터에서 국내 1호로 진행됐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