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클라우드 스토리지에서 아이폰 충전·백업까지…WD, 신제품 3종 공개

2017.10.31

‘디지털 카오스’는 데이터가 여러 군데 나뉘어 저장된 환경을 말한다. 앞으로 더 많은 콘텐트가 생성되고 (기기에) 남아있을 것이다. 웨스턴디지털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스마트폰을 잃어버린 적이 있다면 ‘백업’의 중요성을 익히 알고 있을 것이다. 콘텐츠가 넘치는 시대다.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은 날로 발달하고 있고, 드론이나 고프로 등 영상 기기 사용도도 점차 늘고 있다. 4K, 360도 영상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넘치는 콘텐츠를 ‘저장’하고자 하는 니즈도 커지고 있다.

스토리지 솔루션 분야 글로벌 기업 웨스턴디지털은 10월31일 공간성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디지털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새로운 개인용 클라우드 스토리지 솔루션 ‘마이 클라우드 홈’과 아이폰 전용 백업 및 충전 기기 ‘샌디스크 아이익스팬드 베이스’, 그리고 세계 최대 용량의 ‘400GB 샌디스크 울트라 마이크로SDXC UHS-I 카드’ 등이다. 조원석 웨스턴디지털 지사장은 제품 발표에 앞서 “이번 제품군은 사용자 친화, 그리고 편의성 측면을 강조했다”라고 말했다.

내 클라우드를 집에 두고 쓸 수 있다면

웨스턴디지털은 다양한 디바이스에 흩어져 있는 디지털 콘텐츠를 한 곳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개인형 클라우드 스토리지 솔루션 ‘마이 클라우드 홈’을 선보였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와이파이 공유기에 마이 클라우드 홈을 연결해두고 스마트폰의 사진 및 영상을 백업하면 된다. PC, 맥 컴퓨터, 클라우드 계정, SNS에 저장된 파일도 모두 무선 백업 및 동기화가 가능하다.

파일을 백업해두면 마이 클라우드 앱 또는 웹을 통해 어디서나 마이 클라우드 홈에 저장된 콘텐츠를 자유롭게 감상·공유할 수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마이 클라우드 홈 시연 행사가 열렸는데, 대만에 있는 마이 클라우드 홈에 저장해두었던 영상을 시연장에서 자유롭게 재생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다만 웨스턴디지털은 영상 감상 시 ‘플렉스’라는 앱을 사용하기를 권했다.)

뒷면에는 USB 포트가 있어 기존 가지고 있던 파일도 쉽게 옮길 수 있다.

기존 웹 사이트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대신, 업로드할 수 있는 파일 크기에 한계가 있었다. 전체 저장공간도 제한돼 있다. 이 때문에 클라우드 서비스의 대안처럼 ‘나스’(NAS)가 쓰이곤 했는데, 설치 및 사용법 숙지에 난이도가 있어 일반 사용자의 접근성은 떨어지는 편이었다.

마이 클라우드 홈은 데스크톱 환경처럼 꾸며져 있어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또 사생활 보안 문제도 웹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때보다 좀더 안심할 수 있다.

가격은 용량에 따라 각각 2TB 21만9천원, 3TB 24만9천원, 4TB 29만9천원, 6TB 39만9천원, 8TB 46만9천원이다. 듀얼 드라이브 옵션은 용량만큼 두 배 정도 가격으로 책정됐다.

일반적으로 쓰는 네이버 N드라이브의 경우 1TB의 대용량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1년에 10만원을 지불해야 하는 만큼, 마이 클라우드 홈은 꾸준히 대용량 파일을 저장해야 하는 영상 제작자나 디자이너에게는 꽤 괜찮은 선택지일 것으로 보인다.

김학규 웨스턴디지털 사업부 차장은 “마이 클라우드 홈은 쉬운 설정으로 누구나 쓸 수 있다”면서 “마이 클라우드 홈은 나스를 어렵게 생각하던 일반 사용자도 쓰기 편한 제품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쉬운 점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인물이나 풍경 등 카테고리별로 ‘분류’하는 기능은 없다는 것이다. 파일을 검색할 수는 있다. 날짜 등도 표시된다.

자기 전 아이폰 충전할 때 백업도 ‘일석이조’

백업을 번거롭게 느끼던 아이폰 사용자가 있다면 ‘아이익스팬드 베이스’의 구매요인이 충분하지 않을까. 아이익스팬드 베이스는 충전과 백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앱 설치 후 납작한 모양의 아이익스팬드 베이스를 라이트닝 커넥터로 아이폰과 연결하면 충전과 동시에 자동 백업이 진행된다.

사용자는 베이스에 사진, 영상, 주소록 등을 모두 백업해둘 수 있다. 웨스턴디지털에 따르면 충전 속도 역시 기존 속도를 그대로 유지한다. 잠들기 전 충전기에 꽂아두면서 귀찮은 백업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다.

폴더 추가가 가능해 가족 여러 명이 쓸 수도 있다. 오직 애플 사용자만을 위한 디바이스이기 때문에 해당 앱은 iOS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샌디스크 아이익스팬드 베이스는 연내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용량에 따라 각각 32GB 8만9천원, 64GB 12만9천원, 128GB 17만9천원, 256GB 29만9천원.

이날 웨스턴디지털은 세계 최대 용량의 ‘400GB 샌디스크 마이크로SDXC UHS-I 카드’도 출시했다. 가격은 46만9천원으로 꽤 높다. 심영철 본부장은 “400GB 정도 용량이면 웬만한 노트북 SSD 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