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의 거의 모든 것, 무료로 배워보자

가 +
가 -

서울시가 11월9일부터 10일까지 서울시청에서 ‘2017 서울 소통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최근 모바일 기기의 확산 등 소셜미디어를 통한 연결과 소통이 대중화된 시대에 시민들의 삶에 필요한 정보를 전달한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소셜미디어 관련 다양한 관점을 다룬다. 서울시에서 진행하는 무료 콘퍼런스이기 때문에 부담없이 참여할 수 있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세계의 주요 도시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시민과 소통하는 방법과 사례를 논한다. 로이 탄 페이스북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공공 지원 총괄이 연사로 나선다. 런던 교통국 사례 등을 중심으로 정부 기관과 정치권이 어떻게 페이스북을 활용해서 시민과 소통할 수 있는지를 안내한다. 이어서는 ‘버스 한 줄 서기 발자국 스티커’, ‘임산부 배려석 테디베어’ 등 새로운 시도의 소통을 추구하는 라우드 프로젝트의 주인공인 이종혁 광운대학교 교수가 나서 커뮤니케이터로서의 시민과 소셜 콘텐츠가 도시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줄 수 있는지를 알려줄 예정이다. 마지막으로는 <JTBC>의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의 출연진들이 세계 도시들의 흥미로운 소셜 미디어 사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콤푸~런스라고 해서 어렵거나 딱따칸 컴푸런스가 아닙니다

두번째 세션에서는 서울시 열린 데이터 광장의 사례를 알아보고, 공공부문 팟캐스트 1위인 정영진, 최욱의 ‘걱정말아요 서울’ 공개방송이 진행된다. 실제 시민 창업가들이 게스트로 출연해 서울시가 제공하는 자원을 활용한 성공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연결지배성’으로 화제가 됐던 조광수 연세대학교 교수의 강연으로 시작한다. 두번째로는 최재윤 메이크어스 이사가 페이스북에서 가장 핫한 브랜드인 딩고의 사례를 중심으로 전통 미디어와 뉴미디어의 관점에서 미디어와 콘텐츠의 변화를 말한다. 마지막으로는 국내를 대표하는 크리에이터인 ‘대도서관’이 ‘소셜, 미래의 가능성을 높이다’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유연식 서울특별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이번 행사가 시민들이 서울시에서 도시브랜드에 더욱 친밀감을 가지고 소셜미디어를 통하여 시정에 보다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2017 서울 소통 콘퍼런스’는 1일차의 ‘도시브랜드 포럼’, 2일차의 ‘소셜 콘퍼런스’로 구성되며, 서울시청 본관 8층에서 열린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