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외부 의견 수렴해 뉴스 서비스 개선하겠다”

가 +
가 -

한성숙 네이버 CEO

네이버가 스포츠면 편집 개입으로 논란이 된 네이버뉴스의 개편과 관련해 외부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지난 11월7일 네이버 공식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번에 제기된 내용들에 대해 내부 검토를 거쳐 적극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동시에 사용자와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경청하여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는데 전력을 다하겠다”라고 알렸다.

시작은 지난 10월 터졌던 편집 개입 사건이다. 당시 <엠스플뉴스>에서 네이버 고위층이 직접 기사 재배치 청탁을 받고 한국프로축구연맹을 비판하는 기사를 잘 안보이는 곳으로 옮겨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가 국정감사장에 증인으로 참석해 네이버뉴스 공정성 관련 문제로 국회의원들에게 십자포화를 맞았다. 당시 이해진 창업자는 편집 개입에 사과하며 뉴스 알고리즘의 외부 전문가 그룹 검증 검토 등을 포함, 네이버뉴스를 개선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네이버는 네이버뉴스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기사배열 이력을 공개하고, 정당 추천 인사와 학계 인사로 구성된 ‘뉴스편집자문위원회’를 운영해왔다. 그러나 사회의 기대를 충족시키기엔 부족했다. 한성숙 대표는 “이번 국감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듯이 기사배열을 둘러싼 걱정과 우려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부족함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한성숙 대표는 “앞으로 이런 개선 과정이 네이버 내부 논의에 그치지 않고, 논의 과정에 사용자,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정당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근본적인 뉴스서비스 개선이 되도록 하겠다”라며 “토론회, 세미나 등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뉴스 서비스와 관련해 논란이나 의심이 있었던 사안들은 사용자 및 전문가분들과 함께 짚어보고, 건강한 해법을 찾는데 전심 전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공론화 방식과 논의 주제에 대해서는 추후 구체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