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MS, ‘윈도우 MR’ 대중화 나선다

2017.11.15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우 혼합현실(MR)’ 대중화에 나섰다. 한국MS는 11월15일 MR 전략과 디바이스 및 생태계를 공개하는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한국에 첫선을 보인 6종의 ‘윈도우 MR’ 기기는 기존 ‘홀로렌즈’와 달리 가상현실(VR) 기기에 가깝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과 높은 플랫폼 접근성, 기기의 편의성 등을 앞세워 기존 VR 시장의 성장을 촉진할 것으로 보인다.

MR이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장점을 따온 기술로 현실과 가상세계의 정보를 결합해 두 세계를 융합시키는 공간을 만드는 기술이다. 기본적인 MR 개념은 통용되고 있지만 기술이 구현되는 방식은 업체마다 다르다. 매직리프는 웨어러블 기기 없이 3D 입체영상을 현실 공간에 구현하는 MR 기술 시연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MS의 홀로렌즈는 반투명 디스플레이를 통해 현실과 상호작용하는 AR에 가까운 기술이다.

한국MS 김영욱 부장이 MR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한국MS 김영욱 부장이 MR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이날 소개된 6종의 몰입형 윈도우 MR 기기는 기본적으로 VR 기술에 가깝다.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를 착용해 가상세계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해준다. 완전히 색다른 MR 경험을 원한다면 실망할 수도 있다. 기존 VR 기기와의 차이는 주변 환경을 완전히 차단하지 않고 기기에 내장된 센서를 통해 실제 현실의 물리적인 구조를 파악해 실시간으로 가상현실에 반영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 기존 VR 기기보다 접근성 면에서 좋아졌다. 위치 추적을 위한 별도의 외부 센서를 설치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편리하다. 윈도우10을 플랫폼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HDMI와 USB 케이블을 컴퓨터에 연결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고 MS 스토어를 통해 쉽게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다. 가격 면에서도 접근성이 높아졌다. 컴퓨터가 필요한 하이엔드 제품 중 HTC 바이브는 599달러, 가격 인하를 거친 오큘러스 리프트는 399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윈도우 MR 6종 중 저렴한 제품은 299달러에 불과하다.

삼성, 레노버, HP, 델, 에이수스, 에이서 등에서 만든 6종의 ‘윈도우 MR’ 기기

몰입형 윈도우 MR 기기는 삼성, 레노버, HP, 델, 에이수스, 에이서 등의 서드파티 제조사에서 만들어졌다. 이중 프리미엄급 제품인 ‘삼성 HMD 오디세이’는 11월21일부터 국내에 정식 발매된다. 이 제품은 3.5형 듀얼 AMOLED를 탑재했으며 최대 2880×1600 해상도와 110도의 1인칭 시야를 제공한다. 또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 헤드셋을 적용해 360도 공간 사운드를 제공한다. 가격은 79만원이다. 삼성 제품을 필두로 나머지 제품들도 국내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계획이다.

리듬 게임 시연 모습

6자유도 모션 컨트롤러는 손목의 뒤틀림까지 정밀하게 감지한다.

이용할 수 있는 콘텐츠도 다양하다. ‘마인크래프트’ 같은 인기 게임을 비롯해 MS 오피스 등 생산성 콘텐츠, 교육 콘텐츠 등 사용자의 필요에 따른 다양한 앱이 준비됐다. 현재 MS 스토어에는 약 2만2천개 앱이 MR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등록돼 있으며, 국내에서는 약 50개 이상의 앱을 11월21일부터 사용 가능하다. 또 현재 스팀의 VR 콘텐츠의 95% 이상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MS는 모두가 쉽게 윈도우 MR을 접할 수 있도록 플랫폼은 물론 제조사와 개발자 다양한 유통사들과 협력해 보다 풍부한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한국MS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총괄 장홍국 전무는 “마이크로소프트는 삼성을 비롯한 다양한 OEM 파트너사 및 개발자와 윈도우 MR 플랫폼의 대중화를 가능케 하는 생태계 조성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