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 창의성 중심 교육 필요해”

가 +
가 -

‘Z세대’를 위한 교육은 창의성 중심 교육이 돼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어도비는 11월16일 ‘교실 안의 Z세대 – 미래를 창조하다‘(Gen Z in the Classroom – Creating the Future) 보고서에서 이같은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Z세대는 흔히 말하는 ‘밀레니얼 세대’인 ‘Y세대’ 다음 세대를 일컫는다. 정확한 세대 기준은 없으나 일반적으로 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Z세대로 본다. 우리 나이로 10대 중반 안팎으로, 요즘 유행하는 ‘4차 산업혁명’의 중심에 서 있는 세대로 꼽힌다.

어도비는 이번 보고서에서 Z세대 청소년들이 미래 성공을 위해 창의성을 반드시 함양해야 하며, 졸업 후 취업 대비를 위해 디지털 도구와 친근해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한국, 중국,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 호주 등 아태지역 만 11-17살 학생 2255명과 교사 9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이번 조사에서 국내외 학생 92%와 교사 91%는 미래 성공을 위해 창의성을 반드시 갖춰야 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학생 4명 중 3명(75%)은 앞으로 무언가를 창작하거나 창의성을 필요로 하는 일을 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Z세대의 정체성 형성에도 창의성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학생 74%와 교사 64%는 Z세대가 이전 세대보다 창의적이라고 답했으며, Z세대를 묘사하는 특성으로 ‘호기심이 많다’, ‘독창적이다’, ‘창의적이다’ 등이 꼽혔다.

조사대상 학생과 교사 모두 창의성에 초점을 맞춘 수업과 실습 필요성에 공감했다. 학생 58%와 교사 64%는 Z세대에게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실습과 창작을 꼽았다. ‘수업 커리큘럼이 창의성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좋은가’는 질문에는 학생과 교사 90% 이상이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실제 교실에선 실습과 창의성 중심의 수업이 거의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커리큘럼 가운데 창의성이 활용되는 수업과 실습 빈도에 대해 학생은 10%, 교사는 2%에 불과하다고 답했다. 현행 커리큘럼 중 가장 높은 비중의 수업방식은 전통적 방식의 강의나 읽기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어도비는 Z세대가 기술과 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영감을 얻고 창의력이 풍부한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응답 학생의 70%와 교사 79%는 Z세대가 디지털 및 온라인 도구를 이용해 혁신적인 콘텐츠를 창조한다고 대답했다. ‘Z세대가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 교육 현장에서 더 나은 기술과 툴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국내 교사의 99%가 ‘그렇다’고 답해, 조사 대상 나라 가운데 기술과 플랫폼의 필요성을 가장 높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한국 Z세대 학생들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도 보여줬다. 학생 응답자의 64%, 교사 응답자의 85%는 ‘Z세대는 미래를 위한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응답했으며, 졸업 후 일자리에 대한 전망을 조사한 설문에서 교사의 66%가 ‘낙관적이지 않다’고 답해, 조사 국가 가운데 가장 높게 나타났다.

최승억 한국어도비시스템즈 대표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미래를 준비해야 할 Z세대에게 창의성과 기술이 중요한 요소라는 사실을 재확인했다”라며 “Z세대의 창의력을 더욱 함양할 수 있도록 교육에서도 기술을 통한 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