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네스트, 엔터테인먼트 코인 ‘트론’ 국내 첫 상장

가 +
가 -

블록체인 기반 엔터테인먼트 프로토콜을 목표로 개발 중인 트론의 암호화폐 ‘TRX’가 국내에 진출한다. 글로벌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네스트가 11월24일, 국내 최초로 트론(TRX)을 상장할 계획이라고 20일 발표했다.

트론재단에 따르면 트론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분산 콘텐츠 엔터테인먼트 생태계 구축을 위한 프로토콜이다. 지불, 개발, 신용거래 등 기능을 제공한다. 트론 코인은 인터넷 라이브 쇼, 소셜 네트워크, 온라인·모바일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구입하고 배포하는 데 쓸 수 있다.

저스틴 선 트론 대표는 온라인 엔터테인먼트 PEIWO APP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2017 중국 및 아시아를 움직이는 30대 이하 30인’에 뽑힌 바 있다. 마윈 알리바바 회장의 제자로도 알려져 있다.

저스틴 선 트론 대표

저스틴 선 트론 대표

코인네스트는 트론 상장을 기념해 수수료 환급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비트코인(BTC)와 비트코인캐시(BCH) 거래 시 발생하는 수수료의 110%만큼 트론을 돌려주는 이벤트다. 이벤트는 11월17일부터 트론 상장일인 11월24일까지 진행된다.

한편, 코인네스트는 트론 상장 예정일인 11월24일 오후 6시부터 두 번째 ‘캠업(코인네스트 블록체인 컨퍼런스) 행사를 개최한다.

캠업 행사에는 저스틴 선 트론 대표가 참석한다. 암호화폐 플랫폼인 카르디노를 비롯해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기프토, 금융상품 플랫폼인 올림푸스, 인텔리전스 플랫폼 레드펄스 등 블록체인 그룹이 참여해 강연할 예정이다.

김익환 코인네스트 대표는 “그동안 코인네스트는 기술력 있고 성장 가능성이 있는 암호화폐를 꾸준히 국내 시장에 상장해왔다”라며 “캠업 행사를 통해 더 많은 대중에게 블록체인을 알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