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세계 명화 담은 액자형 TV, ‘더 프레임’

2017.11.21

예술 작품을 액자처럼 보여주는 TV ‘더 프레임’에 세계 명화가 추가된다. 삼성전자는 11월21일 더 프레임을 통해 다빈치, 세잔, 모네, 고흐, 클림트 등 15-19세기 유럽 예술계 거장들의 대표작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 내에 탑재된 예술 작품 디지털 콘텐츠 구매·구독 서비스 ‘아트 스토어’에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밀레의 ‘이삭 줍는 사람들’ 등 세계적 미술 거장들의 명화 100선을 담은 ‘올드 마스터 컬렉션’을 추가했다.

더 프레임은 꺼져 있을 때도 그림·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 기능과 액자 모양 디자인을 통해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준다. 또 단순히 명화를 TV로 보여주는 것을 넘어서 명암과 색감을 자동으로 조정하는 조도 센서 기술을 통해 선명한 색채와 강렬한 붓 터치까지 정교하게 재현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아트 스토어의 작품들을 구독할 경우 월정액 5500원으로 700여개의 유료 콘텐츠들을 실시간 감상할 수 있으며, 영구 소장하기 위해 콘텐츠를 다운로드 할 경우 건당 2만2천원이 든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박정준 상무는 “고객들이 더 프레임을 통해 세계적인 명화를 안방에서 감상할 수 있게 돼 예술의 일상화가 가능해졌다”라며 “앞으로도 더 프레임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예술 콘텐츠를 지속 확대하고 아트 유통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6월 출시된 더 프레임은 스페인의 프라도 미술관, 오스트리아 알베르티나 미술관, 국제 보도 사진그룹 매그넘, 루마스 갤러리 등 세계 주요 갤러리, 미술관과의 디지털 콘텐츠 제휴를 맺고 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