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여성가족부 ‘가족친화인증기업’ 선정

가 +
가 -

사진=위메프

위메프가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년 가족친화인증기업’에 선정됐다. 위메프는 지난 6월 슈퍼우먼 방지를 위한 ‘여성-육아 친화적’ 육아휴직제도를 선언하고, 이후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제도들을 발굴하고 적용해왔다. 위메프는 “이번 인증 배경에도 이런 노력이 반영됐다”라고 설명했다.

위메프는 기존 정부지원금 외에 통상임금 20% 수준의 육아휴직 지원금을 추가로 제공하고 있다. 출산휴가 역시 법정 기준 3일인 배우자(남편) 유급휴가 일 수를 30일로, 여성은 법정 기준 90일에서 10일을 늘어난 100일간 휴가를 쓸 수 있다.

이 밖에 위메프 직원들은 ▲난임치료 비용 및 휴가 지원 ▲전염병이나 상해로 인해 간호가 필요한 자녀를 위한 유급휴가 ▲신규 입사자들의 적정 휴식을 보상하는 11일의 ‘웰컴휴가’ 제도 ▲월 15만원 상당의 영유아 자녀에 대한 추가 보육료 지원 ▲임직원 생일 및 결혼기념일 조기퇴근제도 등의 복지 혜택을 받는다.

위메프의 복지 제도는 고용형태와 무관하게 적용된다. 비정규직 포함 위메프 전체 직원 1400여 명을 대상으로 시행 중이다. 사내 여성 직원들의 비율(전체 54%)과 평균 연령(29.7세) 등을 고려한 조치다. 위메프 관계자는 “가정의 행복이 직원들의 행복을 담보하고, 이는 결국 업무 성과를 높일 수 있다”라며, “이번 가족친화인증기업 선정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직원 복지에 더욱 힘쓸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가족친화인증은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 등에 대해 심사를 통해 여성가족부의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2017년 가족친화인증기업의 유효기간은 2020년 11월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