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체인지온’, 다시 ‘사람·연결·소통·나눔’으로

가 +
가 -

한 해가 저무는 이맘때쯤 어김없이 찾아온다. ‘체인지온’ 얘기다. 다음세대재단이 주최하고 국내 주요 비영리단체와 기업, 미디어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비영리단체 행사다.

체인지온이 올해로 10회째를 맞았다. ‘2008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ChangeOn’이란 이름으로 첫 행사를 연 것이 2008년 12월12일. 올해 11월17일 ‘體因知溫'(체인지온)이란 주제로 10번째 행사를 채웠다.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기획·출범시킨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다. 다음세대재단은 2001년, 옛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보태 출범한 비영리재단이다. 회사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이듬해엔 사회에 제 목소리를 내고픈 청소년들의 미디어 활용을 돕는 ‘유스보이스’ 사업을 시작했고, 같은 해 웹에서 태어나고 소멸하는 정보들을 보전하고 물려주는 ‘정보트러스트’ 운동도 띄웠다. 8살로 접어들던 2008년 겨울, 비영리단체가 미디어를 보다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행사를 마련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그렇게 ‘체인지온’이 첫발을 내디뎠다.

1회 행사때부터 다음세대재단에서 몸담아 온 권난실 국장은 체인지온 탄생을 이렇게 떠올린다. “2006년 청소년들의 미디어 활용을 돕고자 유스보이스 캠프를 열었습니다. 그러다가 미디어 활용 대상을 비영리단체로 확대해보자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회적 필요성도 있었고, 비영리단체가 기술을 보다 잘 활용했으면 좋겠다는 목표도 가졌죠. 개최 방식을 놓고 워크숍일까 컨퍼런스일까 고민은 있었습니다. 그러다 결국 컨퍼런스로 결정하고 2008년 첫 행사를 열었습니다.”

출발부터 우여곡절도 겪었다. 2007년 미국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경제위기의 날갯짓이 체인지온까지 밀려왔다. “당시 경제 위기로 포털 다음도 광고 수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것 같아요. 다음 메인 빈 자리에 체인지온 광고를 띄워줬더랬죠. 덕분에 모집 정원인 300명이 금세 찼습니다.”

사회 분위기도 체인지온 탄생에 바람을 불어넣었다. 2008년 12월, 애플 ‘아이폰3GS’가 한국에 처음 시판되며 ‘소셜’과 ‘모바일’ 열풍이 불었다. 온라인의 화두가 ‘PC·웹’을 넘어 ‘모바일·실시간’으로 막 옮겨가고 있었다. 트위터로 대변되는 소셜 네트워크가 미디어 총아로 떠오르던 시기였다. ‘소셜 네트워크의 모든 것’을 내걸고 미디어에 영리하게 올라타는 법을 공유하는 체인지온 컨퍼런스는 비영리단체에 큰 관심을 받았다. ‘소셜 네트워크’는 2012년 무렵까지 체인지온을 대변하는 열쇳말이었다.

“5회 정도 진행하고 나니 변화의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소셜미디어 중심의 얘기가 정보로서 도움이 되긴 한데, 비영리 현장과는 다소 동떨어진 느낌을 준다는 반응이 하나둘 나오더군요. 그래서 이후 행사부터는 현장 얘기를 많이 넣으려 노력했습니다.”

7회 행사부터는 수도권을 벗어나 지역 비영리단체를 직접 찾아갔다. 2014년 ‘단디하소’(순하지만 테일하고 찮게 볼 수 있지만 중한 우리들의 미디어 이야기)를 주제로 열린 부산 행사를 시작으로 2015년 대전(할겨 말겨), 2016년 광주(디지털 세상, 비영리의 생존법)까지 3년에 걸쳐 지역 비영리단체와 직접 소통을 모색했다. 10회를 맞은 올해 다시 ‘體(사람), 因(인연·네트워크), 知(미디어·소통), 溫(따뜻함·나눔)’을 내걸고 첫 행사를 열었던 서울로 돌아왔다.

▲방대욱 다음세대재단 대표이사(사진=다음세대재단)

체인지온의 자랑거리는 또 있다. 체인지온은 2년 단위로 ‘비영리 조직의 디지털 미디어 이해 및 활용도 조사’를 진행, 연구 결과를 발표해 왔다. 미디어·사회복지 전문가에게 의뢰해 전국 500여개 비영리단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포커스 그룹 인터뷰(FGI) 등을 거쳐 ▲웹·모바일·소셜미디어 활용 ▲미디어 인력 현황 ▲주요 소통 채널 ▲지원이 필요한 분야 등을 조사했다. 이 연구는 2년 단위로 체인지온에서 소개된 뒤 이듬해 초 보고서 형태로 정식 발간됐다. 국내 비영리단체를 대상으로 미디어 관련 인력이나 활용 현황을 전국 단위로 폭넓게 조사한 건 다음세대재단이 처음으로 꼽힌다.

10년을 건너오며 체인지온은 주제도, 파트너도 조금씩 바뀌었다. 변하지 않은 것도 있다. ‘비영리’와 ‘미디어’란 두 열쇳말이다. 체인지온은 비영리단체가 맞닥뜨리는 변화를 ‘미디어’란 도구이자 해법으로 돌파하려는 시도를 10년 동안 거듭해왔다. 3만원이란 참가비도 10년에 걸친 인플레이션 따위엔 관심없어 보인다. 매번 참가자 기대를 웃도는 점심식사 메뉴도 여전하다. 체인지온 점심 뷔페는 단골 참가자들 사이에 ‘체인지온의 꽃’으로 불린다. 2008년 첫 행사 진행 마이크를 맡은 방대욱 ‘실장’은 10년이 지난 지금, ‘대표이사’로 직함만 바꾸고 여전히 사회자로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하고 있다.

▲10년 동안 변하지 않은 ‘체인지온의 꽃’, 점심식사. (사진=다음세대재단)

그렇지만 세월은 불가피하게 변화를 요구한다. 다음세대재단도 이를 비껴가진 못한다. 미디어와 IT, SNS의 DNA를 비영리조직에 이식하려는 움직임은 시나브로 대중화됐다. 인력과 자금을 갖춘 재단이 진행하는 대규모 행사가 생겨났고, 공공기관도 비영리조직을 위한 도우미를 자처하고 나서는 형국이다. 직원 10여명 남짓한 비영리재단이 끌고 가기엔 변화가 사뭇 가파르다. 다음세대재단은 10년을 맞은 체인지온의 형식과 주제에 대해 다시금 고민해야 하는 숙제를 떠안았다. 지난 10년에 걸친 체인지온의 성과와 한계를 짚어보는 내부 평가도 준비 중이다.

방대욱 대표는 “다음세대재단은 체인지온 컨퍼런스를 통해 비영리 조직과 활동가들이 급변하는 미디어와 IT의 흐름을 느끼고 배워서 세상을 보다 더 즐겁게 변화시켜 주길 바라 왔다”라며 “앞으로도 삶의 자리에서 보다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열악한 환경에서도 꿋꿋이 활동을 하고 있는 비영리조직과 활동가를 응원하며 함께하겠다”라고 밝혔다.

올해를 끝으로 다음세대재단은 주요 후원사인 카카오의 지원 비중을 대폭 줄이고 재정 면에서 오롯이 독립 재단으로 새출발한다. 권난실 국장은 “‘비영리조직이 미디어를 통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돕겠다’는 다음세대재단의 가치는 변함 없다”라며 “이 가치에 공감하는 기업이나 단체와 손잡고 다음 10년을 새롭게 준비하고 싶다”라는 바람을 내비쳤다.

▲방대욱 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권난실 국장(가운데)을 비롯한 다음세대재단 임직원들.(사진=다음세대재단)

‘체인지온’ 10년 돌아보기

: 버튼을 누르면 해당 연도로 이동합니다.

미디어 속에 숨겨진 변화의 키워드(2008년)

비영리가 알아야 할 소셜 네크워크의 모든 것(2009년)

LIVE(laiv)에서 live(liv)하라(2010년)

세상의 변화를 만들어가는 세 가지 방법 - 새롭게, 쉽게, 깊게(2011년)

사람, 아날로그, 디지털의 삼각관계(2012년)

11월의 봄봄봄 - 돌아봄·내다봄·둘러봄(2013년)

단디하소(2014년)

할겨 말겨(2015년)

디지털 세상, 비영리의 생존법(2016년)

體因知溫(체인지온) - 사람, 네트워크, 미디어가 만들어가는 따뜻한 변화(2017년)

■ 미디어 속에 숨겨진 변화의 키워드(2008년)

12월12일


▲2008년 첫 ‘체인지온’

■ 비영리가 알아야 할 소셜 네크워크의 모든 것(2009년)

11월20일


▲기조연설을 맡은 이재열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 LIVE(laiv)에서 live(liv)하라(2010년)

11월19일


▲윤종수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프로젝트 리드(현 사단법인 C.O.D.E. 이사장)

■ 세상의 변화를 만들어가는 세 가지 방법 – 새롭게, 쉽게, 깊게(2011년)

11월18일

▲2011년 체인지온

■ 사람, 아날로그, 디지털의 삼각관계(2012년)

11월16일


▲2012년 체인지온 행사에 쓰인 노랑풍선

■ 11월의 봄봄봄 – 돌아봄·내다봄·둘러봄(2013년)

11월15일


▲2013년 체인지온의 주제는 ‘봄봄봄’

■ 단디하소(2014년)

11월14일

▲2014년엔 처음으로 지방으로 무대를 옮겨 행사를 열었다. 부산에서 열린 2014 체인지온.

■ 할겨 말겨(2015년)

11월13일

▲대전에서 열린 2015 체인지온

■ 디지털 세상, 비영리의 생존법(2016년)

11월11일

▲2016년 마지막 지방 행사인 광주 체인지온(사진=다음세대재단)

■ 體因知溫(체인지온) – 사람, 네트워크, 미디어가 만들어가는 따뜻한 변화(2017년)

11월17일

▲10번째 체인지온. 1회 행사 사회를 맡은 방대욱 ‘실장’은 직함을 ‘대표이사’로 바꿔 10회째 행사에서도 사회자로 입담을 과시했다. (사진=다음세대재단)

■ 기타 참고글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