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 200만원대 초프리미엄폰 ‘시그니처 에디션’ 출시

2017.12.07

LG전자가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계승한 ‘한정판’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공개했다. 가격은 200만원선으로, 이달 말 300대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초프리미엄 소재 쓴 시그니처 에디션

LG 시그니처는 올레드TV, 냉장고 등 LG의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로, 스마트폰이 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그니처의 성공을 스마트폰에서도 이어가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초프리미엄’이 붙은 이유는 사양이나 기능이 아닌 ‘고급 소재’ 때문이다. 후면에 적용된 특수 가공 지르코늄 세라믹은 금속임에도 불구하고 마모와 부식에 강하다. 독성이 없고 인체 친화도가 높다. 제작 공정이 복잡하고 까다로운 대신 시간이 지나도 긁힘이나 흠집이 잘 생기지 않는다고. 그래서 주로 명품 시계에 쓰인다. 세이코의 1000m 다이버 시계에도 지르코늄 세라믹이 외부 프로텍터로 사용됐다.

최신 사양 탑재, 핵심은 ‘특별 서비스’

고가 스마트폰답게 최신 사양은 고루 갖췄다. 6인치 OLED 풀비전을 채용해 크고 시원한 화면을 보여준다. 얇은 베젤은 세련된 느낌을 준다. 칩셋은 퀄컴 스냅드래곤 835, 램은 6GB가 탑재됐다. 내장 메모리는 256GB로 넉넉한 용량을 자랑한다. 

오디오 명가 뱅앤올룹슨이 튜닝한 비앤오(B&O) 유선 이어폰과 함께 블루투스 이어폰 ‘H5’를 제공한다. 사용자는 고해상도 음원을 무선으로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또 현존하는 스마트폰 중 최고 수준인 F1.6의 조리개값을 지원한다. DSLR에 쓰이는 글래스 소재를 적용해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전면 화각은 90도, 후면 광각 화각은 120도다.

이밖에 Qi 규격의 고속 무선 충전 기능과 LG페이를 지원한다.

‘초’프리미엄 라인인 만큼 사후서비스 정책도 다르다. 전담 상담 요원이 배치돼 있어 시그니처 에디션 사용자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고객이 원하면 제품 뒷면에 이름도 새겨준다.

최상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사장은 “지금까지 스마트폰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초프리미엄의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색상은 블랙과 화이트 2종이다. 한국에서만 한정 판매된다.

  • LG시그니처 에디션 스펙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