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인공지능 연구 특화 GPU ‘타이탄V’ 공개

211억개의 트랜지스터를 통해 110 테라플롭의 처리능력을 제공한다.

가 +
가 -

엔비디아가 인공지능(AI) 연구 개발에 특화된 GPU를 내놓았다. 엔비디아는 12월11일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NIPS) 연계 컨퍼런스에서 최첨단 GPU 아키텍처인 ‘엔비디아 볼타‘ 기반의 PC용 GPU ‘타이탄V‘를 공개했다.

타이탄V는 211억개 트랜지스터를 통해 이전 제품 대비 약 9배 향상된 110테라플롭의 처리능력을 제공하며, 에너지 효율성도 뛰어나다.

타이탄V 볼타 아키텍처의 가장 큰 특징은 GPU의 중심부에 스트리밍 멀티 프로세서를 대대적으로 재설계했다는 점이다. 이전 세대인 파스칼 설계의 에너지 효율성도 2배 이상 향상돼 동일한 소비전력을 유지하면서 성능은 크게 개선됐다.

딥러닝 목적으로 설계된 새로운 텐서 코어는 최대 9배가량 높은 테라플롭 성능을 구현한다. 또한, 볼타는 독립된 병렬식 정수형 및 부동소수점 데이터 경로를 갖추고 있어, 여러 가지 연산이 혼합된 워크로드 및 계산 처리에서도 향상된 효율성을 선보인다.

뛰어난 연산 능력이 특징인 타이탄V는 PC를 통해 인공지능, 딥러닝 및 고성능 컴퓨팅 처리 등을 작업을 진행하는 개발자들에게 적합하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는 “우리는 볼타를 통해 고성능 컴퓨팅 및 AI 분야의 한계를 돌파하는 것을 비전으로 삼고, 신규 프로세서 아키텍처, 처리 방법, 숫자 형식, 메모리 아키텍처 및 프로세서 링크로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라며 “엔비디아는 앞으로 전 세계 연구진 및 과학자들에게 볼타 기반의 타이탄V를 제공할 것이며 그들이 보여줄 획기적인 발견에 대해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