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가 편집하는 네이버 ‘채널’, 누적 설정 수 100만건 돌파

가 +
가 -

사진=네이버

언론사가 직접 네이버 모바일 메인에 주요 기사를 편집하는 ‘채널’의 누적 설정 수가 두 달 만에 100만건을 넘겼다고 12월12일 알렸다. 채널을 설정해서 사용하고 있는 이용자 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언론사의 참여도와 비교했을 때 낮은 수준이라 현시점에서는 공개가 어렵다는 이유다.

네이버는 지난 10월부터 ‘채널’ 서비스를 시작했다. 43개 언론사 중 이용자가 원하는 곳의 채널을 설정하면, 해당 언론사가 직접 편집한 5개 기사를 네이버 모바일 뉴스판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항상 관심을 많이 받는 네이버 모바일 면의 편집 주체를 이용자와 언론사로 돌릴 기회를 주자는 취지다.

이용자들은 평균 5.3개 채널을 설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수 채널을 설정하는 경우, 성향이 유사한 매체 또는 동일 카테고리(종합/방송/통신/경제/인터넷/IT) 내의 매체를 주로 설정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기사 단위로는 네이버 뉴스의 다른 영역보다 채널에서 정치 기사를 소비하는 비중이 높았으며, 그 중에서도 시사 이슈를 다루는 언론사별 기획이나 간판 코너 등이 인기가 많았다. 채널 이용자는 30·40대가 가장 많고, 네이버 뉴스의 이용자 분포와 비교했을 때는 40·50대 비중도 높은 편이다. 성별은 전 연령대에서 남성 이용자가 여성 이용자보다 많았다.

사진=네이버

채널 이용이 가장 활발한 시간대는 오후 6시이며, 그 다음으로 오전 7-8시에 기사 클릭 수가 높았다. 조간 신문과 저녁 방송의 기사가 업데이트되는 시간이다. 네이버는 이 같은 통계를 확인할 수 있도록 각 언론사 담당자가 확인할 수 있는 ‘인사이트’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는 언론사 피드백을 기반으로 제공하는 통계 항목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내년 1분기 중 인당 평균 채널 설정 수, 해당 채널과 함께 설정한 채널 목록, 전체 채널 사용자 분포 통계를 추가 제공한다.

뉴스 서비스를 담당하는 유봉석 네이버 전무는 “이미 밝힌 것처럼 네이버가 직접 기사를 배열하지 않고 기술 기반, 외부 전문가 기반 편집 영역을 확대해나갈 것이다”라며 “채널 서비스를 포함해 다양한 방식의 뉴스를 유통하는 플랫폼으로 진화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장기적으로 내부 인력이 담당하는 편집영역도 알고리즘 배열 100%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