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터 원격 제어해볼까…‘웨글’

가 +
가 -

사물인터넷(IoT)이 3D 프린터와 만났다. 와이파이 연결이 안 되던 장비도 ‘꽂기만 하면’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기특한 제품이 나왔다.

3D 프린터 제조 기업 에이팀벤처스가 3D 프린터용 IoT 장비 ‘웨글’을 정식 출시했다. 웨글은 3D 프린터를 휴대폰이나 태블릿PC에서 원격 제어,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게 해주는 장비다.

보급형 3D 프린터도 손쉽게 인터넷 연결

웨글은 거의 모든 3D 프린터와 호환된다. 와이파이 없는 보급형 3D 프린터도 인터넷 연결이 가능하게 해준다. 휴대폰에 웨글 앱을 설치하면 3D 프린터 원격 제어가 가능하고, 한 대를 여럿이서 공유할 수 있다. 여러 대의 3D 프린터를 관리해야 하는 메이커 스페이스나 학교에서 활용하기 좋다.

웨글의 카메라 센서를 통해 3D 프린팅하는 모습을 원격 모니터링할 수 있다. 앱으로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서 출력물이 만들어지는 동안 다른 업무를 봐도 된다. 출력물이 중간에 잘못되면 웨글로 원격 취소시키면 된다. 3D 파일은 USB 메모리 같은 외부 저장장치 없이 클라우드상에 저장할 수 있다. 슬라이싱, 3D 프린터 전송도 가능하다.

웨글 앱은 250MB의 클라우드 공간을 무료로 제공하며 안드로이드, iOS 모두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고산 에이팀벤처스 대표는 “웨글은 3D 프린터를 온라인과 앱으로 연결해 3D 프린팅 제조의 장벽을 낮추는 장비다”라며 “에이팀벤처스의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이 쉽게 만들 수 있도록 온라인 제조의 장벽을 낮추고 저변을 확산하겠다”라고 밝혔다.

웨글의 국내 출시 가격은 12만원.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