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누적 투자액 1천억원 돌파

가 +
가 -

케이큐브벤처스가 2017년 투자 성과가 담긴 인포그래픽을 12월22일 발표했다. 카카오의 투자전문 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는 2017년에만 295억원의 투자를 집행했다. 설립 이후 누적 투자금액은 1013억원으로, 1천억원을 돌파했다.

사진=케이큐브벤처스

올해 케이큐브벤처스는 37개 국내외 스타트업에 총 295억원의 신규·후속 투자를 진행했다. 지금까지 케이큐브벤처스의 포트폴리오 기업 수는 112개, 누적 투자액은 1013억원이다. 이중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은 래블업, 스켈터랩스 등 6곳이다.

케이큐브벤처스의 전체 운용 자산도 2천억원을 넘었다. 케이큐브벤처스는 지난 5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분야에 특화된 펀드인 ‘케이큐브NEO펀드'(200억원 규모)를, 올해 12월에는 기술금융 및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에 집중하는 ‘KIF-카카오 우리은행 기술금융투자펀드'(760억원 규모)를 결성했다.

유승운 케이큐브벤처스 공동대표는 “2018년에도 케이큐브벤처스는 초기 단계 스타트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및 성장 지원과 함께 더욱 활발한 후속 투자에도 집중할 계획”이라며 “또한 운용 펀드와 포트폴리오 기업들이 보다 유의미한 성과를 창출하는 한 해를 만들기 위해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