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니콘, 아웃도어용 ‘똑딱이’ 카메라 출시

2017.12.26

니콘이미징코리아가 여행자용 ‘똑딱이’ 카메라를 선보였다. 수심 30m까지 방수 및 촬영이 가능하고 4K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아웃도어용 콤팩트 카메라다.

니콘이미징코리아는 아웃도어 카메라 ‘쿨픽스 W300s’와 높은 성능과 휴대성으로 여행 촬영에 적합한 쿨픽스 A900 등 신제품 콤팩트 카메라 2종을 선보인다고 12월26일 밝혔다.

쿨픽스W300s는 견고함에 초점을 맞춘 ‘야외용’ 카메라다. 수심 30m까지 수중 촬영이 가능해 해외에서는 ‘워터다이버’들이 주로 쓴다.

니콘이미징코리아 관계자는 “스마트폰은 방수 기능이 있어도 ‘워터 프루프’ 정도이고 방수팩에 넣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쿨픽스 W300s는 수중 촬영이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2.4m 높이에서 낙하 충격을 견딜 수 있는 내충격성을 지니고 있고 영하 10도의 방한 성능 및 먼지나 모래를 막는 방진 기능을 지원한다. 야외용 카메라인 만큼 액티브 가이드 모드를 통해 촬영시간과 방위정보를 표시할 수 있다. 어두운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LED 조명도 탑재돼 있다.

쿨픽스 W300s는 유효 화소수 약 1600만화소의 이면조사형 CMOS 이미지 센서와 광학 5배줌 니코르 렌즈를 탑재했다. 35mm 카메라 환산 광각 24mm부터 망원 120mm까지 촬영이 가능하고, 최대 개방 조리개는 f/2.8까지 지원한다. 동영상은 4K UHD(3840×2160) 해상도에 초당 최대 30프레임 촬영이 가능하다. 영상 촬영 시 자동 노출 잠금 기능을 제공해 밝기가 불안정한 수중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밝기를 구현할 수 있다.

제품 크기는 약 111.5×66×29mm로 무게는 약 231g(배터리, SD 카드 포함 기준)이며, 색상은 오렌지와 카모플라쥬 두 가지다.

COOLPIX W900

함께 발표한 쿨픽스 A900은 여행용 콤팩트 카메라다. 무게는 약 299g(배터리, SD카드 포함 기준)로 작고 가벼워 휴대성이 좋다. 틸트식 액정 모니터를 활용해 셀프 촬영, 하이 앵글, 로우 앵글 등 다양한 연출을 시도할 수 있다.

정해환 니콘이미징코리아 영업마케팅 본부장은 “콤팩트 카메라의 장점은 그대로 살리면서 아웃도어, 여행 등 라이프 스타일에 특화된 기능으로 차별화를 꾀했다”라고 말했다.

니콘 e샵 기준 판매 가격은 쿨픽스 W300s가 52만8천원, 쿨픽스 A900은 49만8천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