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 2018’서 ‘일상 속 인공지능’ 내세운다

기존 TV, 냉장고, 세탁기 등 제품별 전시 공간 규모를 줄였다.

가 +
가 -

LG전자가 세계 무대에 다양한 인공지능(AI) 경험을 선보인다.

LG전자는 1월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 ‘CES 2018’에서 AI 브랜드 ‘씽큐’를 알리는 ‘LG 씽큐존’을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는 글로벌 관람객에게 차별화되고 통합적인 AI 경험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씽큐는 LG전자가 최근 선보인 AI 브랜드다. ‘당신을 생각한다’는 의미의 ‘씽크 유(Think You)’와 ‘행동한다’를 연상시키는 ‘큐(Cue)’가 결합했다. LG전자 AI의 지향점을 담았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AI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기존 TV, 냉장고, 세탁기 등 제품별 전시 공간 규모를 줄였다. LG 씽큐 존은 LG전자 부스 전체 면적에서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

LG전자는 LG 씽큐 존에서 독자 개발 AI 플랫폼 ‘딥씽큐’와 더불어 외부의 다양한 AI 플랫폼을 탑재한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무선인터넷을 통한 상호 대화 ▲오픈 플랫폼으로 세상의 모든 지식 활용 ▲딥러닝 기반으로 스스로 학습하면서 똑똑해지는 등 특징 있는 AI 가전제품을 통해 AI 홈을 구성한다.

특히 집 내부를 그대로 연출해 AI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생활을 시연한다. ▲세탁실에선 음성인식 건조기, 스타일러 등 의류관리 가전들이 서로 연동하면서 효과적으로 의류를 관리하고, ▲거실에서는 음성인식 에어컨과 공기청정기가 실내 공기 질을 스스로 관리하고, ▲주방에선 음성인식 냉장고와 오븐이 냉장고에 있는 재료에 맞춰 요리를 추천하고 해당 조리기능을 자동으로 선택하는 식이다.

LG전자 한창희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집안의 모든 가전이 고객들이 인공지능을 매일매일 경험할 수 있는 통로이자 접점”이라며 “LG 씽큐 존을 찾은 고객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LG 인공가전을 통해 실질적인 가치를 느끼게 하면서 공감대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LG전자는 안내 로봇, 청소 로봇, 잔디깎이 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도 전시한다. AI 분야의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통해 집 안팎에서 공간의 경계 없이 AI를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을 부각할 계획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