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티비, ‘밀리언 크리에이터’ 16팀 달성

가 +
가 -

CJ E&M 다이아티비에 소속된 구독자 100만명 이상 크리에이터가 16개 팀으로 증가했다. 다이아티비는 지난 2017년 성과를 집계한 결과 100만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밀리언 창작자’가 5개 팀에서 16개 팀으로 약 3배 증가했다고 1월3일 밝혔다.

현재 다이아티비에 소속된 밀리언 창작자는 ▲원밀리언 ▲토이몬스터 ▲런컬러키드(Learn Color Kid) ▲밴쯔 ▲허팝 ▲대도서관 ▲씬님 ▲데이브 ▲어썸하은 ▲보겸 ▲써니채널 ▲토이패밀리 ▲카툰게임즈앤서프라이즈토이즈 ▲서은이야기 ▲레나 ▲회사원A까지 총 16개 팀이다.

총 구독자 수는 2017년 말 1억3070만명으로 전년 동기 6600만명 대비 198% 성장하고, 월평균 콘텐츠 재생수도 9억4045만회에서 17억1116만회로 182%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글로벌 조회 비중은 40% 이상이다. 채널별 월평균 재생수도 94만회에서 122만회로 130% 늘었다.

다이아티비는 이번 성과의 이유를 커머스·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페스티벌 등 창작 영역을 확대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다이아티비는 중소기업의 성공적 시장 진출 및 판로 확대를 돕고, 1인 창작자에게는 콘텐츠 조회수 수익 외에도 새로운 수익 모델을 제시하는 등 커머스 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다이아 티비가 뷰티 브랜드 끌렘과 선보인 모큐드라마 ‘더쿠션 ; 덕후션’

특히 뷰티 커머스를 모바일 콘텐츠로 제작하는 등 새로운 시도가 성과를 냈다는 해석이다. 다이아티비는 크리에이터나 인플루언서가 출연·기획하고 전문 제작팀이 협업해 완성도 높은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목표로 서브 브랜드 ‘스튜디오 다이알(DIAL)’을 런칭한 바 있다. 스튜디오 다이알이 뷰티 브랜드 ‘끌렘’과 협업한 모큐드라마(다큐멘터리 형식을 빌린 드라마) ‘더 쿠션 ; 덕후션’은 누적 조회수 1천만회 이상을 달성했다.

이밖에 매년 여름 열리고 있는 오프라인 MCN 축제 ‘다이아 페스티벌’ 역시 스타 크리에이터들과 팬들이 콘텐츠를 직접 만들고 자유롭게 소통하는 데서 새로운 문화콘텐츠 행사로 발돋움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