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이 선정한 6대 마케팅 트렌드는?

가 +
가 -

인스타그램이 1월4일 2018년 ‘6대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를 발표했다. 인스타그램은 인스타그램과 협업한 전세계 브랜드와 8억개의 인스타그램 월 활동 계정을 통해 소비자 행태를 분석했다. 인스타그램은 6대 마케팅 트렌드로 ‘소셜 미디어 스토어’, ‘동영상’, ‘메신저’ 등을 꼽았다.

1. 소셜 미디어 스토어

최근 방문했던 여행지나 인기 레스토랑, 패션 트렌드를 찾아볼 때, 사람들은 관련 브랜드와 소통하고 싶어한다. <포브스>와 <엘리트 데일리>의 공동 조사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의 62%는 ‘소셜 미디어상에서 특정 브랜드와 소통 후 해당 브랜드에 충성도를 가질 확률이 높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인스타그램은 “이는 소셜 플랫폼에서의 소통이 직접적인 판매 증진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라며 “2018년에는 브랜드들이 소셜 미디어상에서의 소통을 판매로 직결시키면서, 소셜 미디어가 상거래의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스타그램은 지난해 미국에서 인앱 쇼핑 기능인 ‘쇼핑 온 인스타그램’을 테스트 한 바 있다. 이 기능은 2018년에 더 많은 국가로 확대된다.

2. 동영상

2019년에 이르면, 온라인 동영상 시청의 72%가 모바일 기기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인스타그램은 “브랜드는 창의적이고 몰입도 높은 동영상으로 소비자의 모바일 기기를 통해 한층 더 가깝게 소통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스토리 동영상도 강조했다.

3. 메신저

사람들은 즉각적이고, 1:1 방식의 소통 방식인 메신저를 활용해 교류한다. 사람들은 메신저를 통한 개인적인 대화 방식을 브랜드에도 요구한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64%에 달하는 사람들이 전화나 이메일보다 메신저로 연락하는 것을 선호한다. 2018년에는 이러한 경향이 가속화돼 더 많은 브랜드가 메신저를 통해 고객과 소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4. 소규모 브랜드

일반적으로 빅 브랜드가 엄청난 예산을 바탕으로 글로벌 규모의 캠페인과 혁신을 끌어왔다. 하지만 소셜 미디어가 쉽고 효율적인 마케팅 도구를 제공하면서 소규모 브랜드의 시장 진입과 성장, 글로벌 시장으로의 확대가 쉬워졌다.

5. 틈새시장의 성장

사람들은 소셜 미디어에서 타인과 소통하고 자신이 좋아하고 흥미를 느낀 것에 대해 나누길 좋아한다. 예컨대 인스타그램 에는 유화 그림을 좋아하는 그룹부터 육아 지식을 나누는 사람들까지 각양각색의 커뮤니티가 있다. 특정 고객층에게 어필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규모 브랜드라도 타겟 고객층을 쉽게 찾을 수 있다.

6. 콘텐츠 재평가

소셜미디어의 ‘좋아요’와 댓글의 개수가 마케팅 캠페인의 성공을 측정하기도 하지만,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매출을 비롯한 비즈니스 성과다. 인스타그램은 “인스타그램을 기반으로 비지니스를 하면, 팔로워가 어떤 사람인지, 어떤 콘텐츠가 효과가 큰 지 더 자세한 인사이트를 받을 수 있다”라며 “자신의 브랜드 콘텐츠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더 자세히 파악할 수 있고, 그들에게 적확하며 시의적절한 콘텐츠를 제작한다면, 궁극적으로 매출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