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 설치 간편한 4K 빔프로젝터 공개

2018.01.05

화질과 편의성 두 마리 토끼를 노리는 빔프로젝터가 나온다. LG전자가 공개한 4K UHD 프로젝터는 4K 해상도를 갖춘 동급 프로젝터와 비교해 크기와 무게가 절반 수준이다. 또 렌즈 덮개에 각도 조절이 가능한 거울을 달아 영상 위치도 쉽게 조정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4K UHD 프로젝터’를 ‘국제가전박람회(CES) 2018’에서 선보인다고 1월5일 밝혔다. 이번 제품은 4K UHD(3840×2160) 해상도를 갖춰 높은 수준의 화질을 자랑한다. LG 4K UHD 프로젝터는 CES를 주최하는 미국기술협회(CTA)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오디오·비디오 컴포넌트 분야 ‘CES 2018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화면 최대 크기는 150형이다. 대각선 길이로 따지면 380cm에 달한다. 밝기는 2500안시루멘 수준으로, LG전자는 기존 제품보다 25% 더 밝다고 설명했다. 또 ‘HDR10’ 규격으로 제적된 HDR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다. HDR은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함으로써 영상의 입체감을 높여 눈으로 보이는 것과 유사한 화면을 만들어내는 기술이다.

LG 4K UHD 프로젝터의 다른 특징은 편의성이다. 한마디로 설치가 쉽다. 긴 직육면체 형태인 제품 상단에 렌즈 덮개를 적용했으며, 덮개 안쪽에는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거울을 달아 사용자가 영상을 띄울 위치를 쉽게 조정할 수 있다. 기존 빔프로젝터처럼 화면을 원하는 형태로 맞추기 위해 제품을 이리저리 옮기고 탁자를 설치하고 할 필요가 없이 거울 각도만 조절하면 된다는 얘기다.

덮개를 뒤로 완전히 젖히면 천장에 화면을 띄울 수 있다.

이동과 보관도 편리하다. 제품의 크기는 가로 165mm, 세로 165mm, 높이 470mm이며 무게는 6.5kg이다. LG전자는 크기와 무게가 동급 프로젝터 절반 수준이라고 전했다. 또한, 스마트 TV 플랫폼 ‘웹OS’를 적용해 인터넷만 연결하면 다양한 스트리밍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 IT사업부장 장익환 상무는 “고화질 대화면 영상을 편리하게 볼 수 있는 LG 4K UHD 프로젝터로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에 또 한 번 혁신을 일으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