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모듈형에서 AI까지…삼성이 제시하는 미래의 TV

2018.01.08

공간의 제약 없이 원하는 크기로 확장 가능한 스크린, 저화질 영상을 8K 화질로 보정해주는 인공지능(AI) 고화질 변환 기술,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과 연결돼 일상생활의 중심이 되는 스크린. 삼성전자가 제시한 TV의 미래다. 삼성전자는 ‘국제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8’ 개막에 앞서 미래 TV 비전과 2018년 선보일 신제품과 신기술들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월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엔클레이브 컨벤션센터에서 ‘삼성 퍼스트 룩 2018’ 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세계 최초로 모듈러 방식을 적용한 146형 TV ‘더 월’과 ‘AI 고화질 변환 기술’이 탑재된 85형 8K QLED TV를 공개하고 미래 스크린의 방향을 제시했다.

삼성전자가 제시한 미래 TV 비전은 ▲사용자가 필요한 모든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플랫폼 ▲다른 스마트 기기들과 간편하게 연결돼 일상생활에 가치를 더하는 스크린 ▲설치 공간이나 크기에 제약 없이 원하는 대로 확장 가능한 스크린을 구현해 TV 이상의 시청 경험 제공 등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TV는 사용자가 집 안의 스크린에 기대한 모든 요구를 담아내 일상생활의 중심이 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공간 제약 없이 확장 가능한 모듈러 TV

이번 행사에서 공개된 146형 모듈러 TV ‘더 월’은 모듈러 구조로 설계돼 크기·해상도·형태에 제약이 없는 스크린이다. 또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해 우수한 화질을 선보인다. 더 월은 마이크로미터(µm) 단위의 초소형 LED를 이용해 백라이트는 물론 컬러 필터까지 없애 LED 자체가 광원이 되는 자발광 TV다. 삼성전자는 이 방식을 적용하면 기존 디스플레이 대비 밝기, 명암비, 색 재현력, 블랙 표현 등 화질과 시야각이 향상된다고 설명했다. 또 발광효율, 광원수명, 소비전력 등 내구성과 전력 효율성도 우수하다며 미래 스크린의 기준으로 제시했다.

‘삼성 퍼스트 룩 2018’에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모듈러 TV ‘더 월’을 소개하고 있다.

또한 더 월은 모듈러 방식을 적용해 소비자의 기호에 따라 스크린 크기와 형태를 원하는 대로 조립할 수 있고 화면 테두리가 없는 베젤리스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다. 벽 전체를 스크린화하는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며 공간의 제약 없이 원하는 형태로 확장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연내 주문 생산 방식으로 판매가 시작된다.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저화질을 고화질로 바꿔주는 AI 기술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인공지능을 적용해 저해상도 콘텐츠를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2018년형 8K QLED TV 85형을 공개했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을 적용하면 TV 스스로 밝기·블랙·번짐 등을 보정해 주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해 준다. 삼성전자는 이 기술이 입력 영상과 출력 영상을 비교해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 시 발생할 수 있는 계조(명암 표현) 손실 없는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만들어 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AI 기반으로 영상을 장르 특성에 따라 최적화한다. 각 장면을 화질 특성에 따라 분류해 원작자가 의도한 세밀한 차이를 살릴 수 있도록 영역별로 명암비·선명도 등을 제어하고, 사용자가 별도의 기능 설정을 하지 않아도 운동경기나 콘서트 등 영상 특성에 따라 음향효과를 조정해준다.

삼성전자 AI 고화질 변환 기술 개념도

삼성전자는 AI 고화질 변환 기술을 통해 고화질 콘텐츠가 부족한 상황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TV 시장이 급속히 대형화되는 반면 UHD급 콘텐츠 시장은 아직 미흡한 상황에서 사용자들이 원본 화질과 관계없이 고화질 영상을 즐길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데이브 다스 상무는 “삼성전자의 AI 고화질 변환 기술로 사용자들은 지상파, 케이블, 위성 TV 등에 관계없이 저해상도의 영상도 고화질로 즐길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의 시청 경험에 장애가 되는 것을 적극적으로 없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이 적용된 제품은 올 하반기에 한국과 미국부터 순차적으로 전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인공지능 ‘빅스비’와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

이날 행사에서는 2018년형 삼성 스마트TV의 강화된 연결성과 편의성도 소개됐다. 가장 큰 변화는 AI 플랫폼 ‘빅스비’가 탑재되고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와 연동된다는 점이다. 삼성전자는 TV에 탑재되는 빅스비에 대해 일반적인 음성인식 플랫폼과 달리 TV에 최적화된 사용성을 지원하며 딥러닝 기반으로 서비스 출시 이후에도 지속적인 업그레이드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용자는 빅스비를 통해 음성만으로 단순한 채널 이동은 물론 날씨 등 생활 정보를 얻거나 특정 앱을 지정해 콘텐츠를 검색할 수도 있으며 “지금 감상 중인 사진을 TV 화면에 맞춰서 표시해줘”와 같이 연결 동작을 수행할 수 있다. 빅스비가 적용된 스마트TV는 3월 한국과 미국에서 우선 출시되고 순차적으로 전세계에 확산될 예정이다.

스마트싱스 앱은 간편한 TV 조작과 주변 기기와의 간편한 연동을 가능하게 하는 서비스다. 스마트폰을 통해 복잡한 로그인 과정 없이 초기 TV 설정이 가능하고 스마트폰에서 즐기던 콘텐츠를 한 번의 클릭만으로 쉽게 TV로 공유할 수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세계 최초 모듈러TV ‘더 월’은 화질 기술력의 정점일 뿐 아니라 용도와 크기 등에 제약을 없앤 미래 TV”라며 “앞으로 인공지능, QLED 등 삼성의 차별화된 기술을 접목해 소비자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