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가입자 500만명 돌파

가 +
가 -

한국카카오은행이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카카오뱅크가 출범 165일째인 1월7일 오후 3시에 계좌개설 고객 수가 500만명을 넘어섰다고 1월8일 밝혔다. 2.84초에 1명, 1시간당 1267명, 하루 평균 3만425명이 카카오뱅크에 가입한 셈이다.

165일 중 1일 최대 가입자는 출범 이튿날인 2017년 7월28일로, 33만5498명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의 가입자 수는 우리나라 전체 경제활동인구인 2771만9천명 중 18.0%, 전체 인구 기준으로는 9.7%에 해당한다.

연령대별 가입자 비중은 30대가 34.9%로 가장 크고, 20대는 28.9%, 40대는 24.0%였다. 모바일 금융 소외 계층으로 여겨졌던 중·장년층인 50대 이상은 11.9%를 차지했다. 남녀 연령별 가입자 비중은 다소 달랐다. 여성의 경우 20대 비중이 36.6%로 30대 보다 1.75%p 더 높았다. 반면 남성은 30대가 35.7%, 20대는 23.6%였다.

카카오프렌즈 체크카드는 전체 계좌개설 고객 중 74.6%에 해당하는 373만명이 신청했다. 이 같은 신청건수는 2016년 금융권 체크카드 누적 순증 규모 470만장의 80%에 달한다.

예·적금 규모도 증가하고 있다. 7일 기준 수신(예·적금) 규모는 5조1900억원, 여신(대출)은 4조7600억원(대출 잔액 기준)으로 예대율 및 유동성 비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카카오뱅크는 지난 9월 자본 적정성 및 건전성 유지를 위해 출범 1개월여 만에 선제적으로 5천억원의 유상증자를 완료했다.

카카오뱅크는 은행 방문 없이 모바일 앱으로 서류를 제출하면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전월세 보증금대출’을 1분기 중에 선보일 계획이다.

해외송금은 입소문을 타고 이용 건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5개월간 총 7만6500여건이 일어났다. 출범 100일 당시 3만4천여건과 비교해 약 2개월 동안 4만2500여건이 증가했다. 100일간 이용보다 65일간 이용 건수가 약 1.2배 더 컸다.

카카오뱅크는 “자사의 해외송금 등장으로 인해 해외송금 이용방식이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예전에는 비용문제로 해외송금을 모아서 목돈을 한꺼번에 보내는 방식이었다면, 카카오뱅크 해외송금은 비용이 부담이 없기 때문에 좀 더 작게 그리고 자주 필요할 때마다 보내는 방식으로 바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용우·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출범 5개월을 갓 지나 2018년을 맞이한 지 일주일여 만에 가입자 500만명을 돌파했다”라며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2018년에도 기존 은행에서 경험하지 못한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금융권 전반 진정한 ‘카뱅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