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LG가 그리는 ‘일상 속 인공지능’

2018.01.08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 ‘국제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8’이 이번 주부터 시작된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하는 CES는 가전제품 위주의 박람회에서 첨단 IT 기기를 소개하는 장으로 성장했다. 매년 1월 라스베이거스는 기술력을 뽐내는 IT 기업들과 최신 IT 기술 동향을 확인하려는 방문객으로 붐빈다. 이들 사이에서 한국의 대표 IT 기업, 삼성과 LG가 던진 화두는 ‘일상 속 인공지능(AI)’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월9일(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AI 기반 제품과 서비스들을 대거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양사 모두 대규모 전시 공간에 일상생활 환경을 구현하고 서로 연동되는 AI 제품들을 전시했다. 방문객들에게 일상 속 AI 경험과 AI 제품의 가치를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를 구성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삼성 시티’라는 콘셉트로 주거공간·사무공간·자동차 등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다양한 환경을 테마로 전시공간을 구성했다. IoT·AI에 기반을 둔 제품과 서비스로 ‘소비자들의 일상에 의미 있는 변화와 도전을 가능케 한다’는 비전을 내세웠다. LG전자는 최근 선보인 AI 브랜드 ‘씽큐’를 앞세워 집 내부를 그대로 연출해 AI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생활을 시연한 ‘LG 씽큐 존’을 구성했다.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을 이번 전시의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삼성전자의 AI 전시관 ‘삼성 시티’

 

AI 플랫폼 ‘빅스비’ 앞세운 삼성

삼성전자는 AI 플랫폼 ‘빅스비’를 전면에 내세웠다. 빅스비는 지난해 ‘갤럭시S8’에 처음 적용된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이다. 빅스비는 이제 ‘갤럭시’라는 몸통에서 벗어나 더 다양한 스마트 기기로 확장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0월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SDC) 2017’에서 ‘빅스비2.0’을 발표하며 스마트폰뿐 아니라 어느 제품에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점을 강조했다.

삼성전자 AI 플랫폼 ‘빅스비’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18에서 방문객들이 빅스비를 중심으로 삼성의 혁신 기술이 자사의 모바일·스마트 TV·패밀리허브 냉장고는 물론 제3자 기기와 앱을 어떻게 연동하고 제어하는지 상황별로 경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으로 영화나 유튜브를 보다가 집에 들어와서, TV의 큰 화면에서 보고 싶을 때 “하이 빅스비, 나 집인데 TV로 계속 틀어줘”라고 말하면 된다.

또한 빅스비는 사용자의 행동에 맞춰 다양한 IoT 기기를 동시에 제어해준다. 사용자가 영화를 감상할 때 영화 보기에 적합한 조명을 켜고 에어컨 온도를 사용자 취향에 맞게 설정해주고, 아무도 없는 거실의 전자기기를 꺼주는 식이다.

이밖에도 삼성전자는 지난해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모든 사물을 IoT 기기로 만들어주는 ‘앰비언스’ 시나리오를 미래 IoT 기술로 시연했다. 동글이나 칩셋 형태의 앰비언스 모듈을 사물에 설치하면 IoT 기기가 아닌 화분, 의자, 조명 등도 빅스비와 연동해 스피커·마이크 기능을 하는 기기로 활용할 수 있다. 화분에 에어컨을 켜달라고 명령하거나 욕실 거울에 오늘 일정을 알려달라고 하는 게 가능해진다는 얘기다.

 

다양한 AI 플랫폼 활용한 LG

LG전자는 독자 개발 AI 플랫폼 딥씽큐와 더불어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들을 전시했다. LG전자는 현재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네이버 ‘클로바’ 등 다양한 AI 플랫폼과 협업해 자사의 가전제품에 탑재하고 있다. ▲무선인터넷을 통한 상호 대화 ▲오픈 플랫폼으로 세상의 모든 지식 활용 ▲딥러닝 기반으로 스스로 학습하면서 똑똑해지는 등 특징 있는 AI 가전제품을 통해 AI 홈을 구성했다.

LG전자의 AI 전시 공간 ‘LG 씽큐 존’

특히 거실, 주방, 세탁실 등 소비자가 실제 생활하는 공간을 연출해 AI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생활을 시연한다. ▲세탁실에선 음성인식 건조기, 스타일러 등 의류관리 가전들이 서로 연동하면서 효과적으로 의류를 관리하고 ▲거실에서는 음성인식 에어컨과 공기청정기가 실내 공기 질을 스스로 관리하고 ▲주방에선 음성인식 냉장고와 오븐이 냉장고에 있는 재료에 맞춰 요리를 추천하고 해당 조리기능을 자동으로 선택하는 식이다.

이밖에도 LG전자는 안내 로봇, 청소 로봇, 잔디깎이 로봇, 쇼핑카트 로봇, 서빙 로봇, 짐을 옮겨주는 포터 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도 전시한다. AI 분야의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통해 집 안팎에서 공간의 경계 없이 AI를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을 부각할 계획이다.

LG전자 한창희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사람이 중심이 되는 인공지능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앞선 기술력과 혁신적인 디자인의 프리미엄 제품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