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나만의 냉장고’, 카카오 챗봇으로 이용한다

가 +
가 -

카카오와 GS리테일이 카카오톡 챗봇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양사는 1월11일 업무협약을 맺고, GS25 편의점이 제공 중인 고객 편의 기능을 카카오톡 챗봇으로 구현하는 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먼저 공동개발이 진행될 서비스는 GS25가 모바일앱으로 서비스 중인 ‘나만의 냉장고’ 기능이다. 나만의 냉장고는 ‘1+1’, ‘2+1’ 행사에서 제공되는 증정품을 편의점에 보관했다가 유효기간 중 전국 GS25 어디에서나 찾아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양사는 모바일 앱에서만 허용되던 해당 기능을 카카오톡 챗봇으로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개발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연내 오픈 예정인 카카오I(아이) 개발 플랫폼 ‘카카오I 오픈빌더’를 GS리테일에 우선적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기반으로 구현되는 나만의 냉장고 챗봇에는 카카오의 자연어처리 기술인 대화엔진이 사용된다. 이용자는 앱을 따로 내려받지 않아도 상품 탐색부터 예약, 보관, 결제까지 카카오톡 채팅창 안에서 한 번에 실행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 박정호 카톡사업전략담당 이사는 “GS리테일과의 협력으로 카카오톡 챗봇을 일상 생활에서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라며 “앞으로 다양한 업체들과 협력을 통해 카카오톡 챗봇을 활성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정모 GS25 마케팅팀장은 “카카오와의 이번 업무협약은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매우 의미 있는 시도”라며 “앞으로도 가맹점의 업무효율성과 새로운 수익 창출에 도움을 주고 최종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I 오픈빌더는 카카오의 AI 기술 및 카카오톡 접점이 필요한 파트너나 개인에게 제공되는 개발 플랫폼이다.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적용할 수 있는 챗봇을 만들거나 카카오미니에 적용되는 음성형 서비스를 손쉽게 만들 수 있다. 향후에는 시각 엔진을 이용해 이미지를 인식하는 서비스도 개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카카오I 오픈빌더는 다양한 파트너가 이용할 수 있도록 연내 오픈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