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로봇 사업 확대…투자 ↑

"로봇 사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

가 +
가 -

LG전자가 로봇 사업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투자 행보에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을 바탕으로 로봇 사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국내 로봇 개발 업체 로보티즈에 투자해 지분 10.12%를 취득했다고 1월12일 밝혔다. LG전자는 로보티즈가 실시한 유상증자에 참여해 보통주 1만9231주(약 90억원)를 취득했다. LG전자는 로봇 사업에 대한 투자와 협력을 확대하며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키우고 있다.

로보티즈는 1999년 설립된 국내 로봇 개발 업체다. 제어기, 센서 모듈 등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모듈 관리 프로그램, 로봇 구동 소프트웨어에 이르기까지 로봇솔루션 및 교육용 로봇 분야에서 강점이 있다. 특히 로봇의 관절 역할을 하는 ‘엑추에이터(동력구동장치)’를 독자 개발해 국내 기업뿐 아니라 주요 글로벌 기업에도 공급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로봇의 핵심 부품인 ‘엑추에이터’는 로봇의 유연성을 높이고 활동반경을 넓게 해준다.

LG전자는 지난해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 에스지로보틱스와 협력하는 등 로봇 사업과 관련해 ‘개방형 혁신’을 확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안내 로봇과 청소 로봇의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며 로봇 기술 역량을 보여줬다.

LG전자 공항 안내로봇

인천국제공항에 설치된 안내 로봇은 위치 인식, 장애물 인식 등 자율주행 기술, 제어 기술, 사물인터넷(IoT) 등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기술을 적용했다. 로봇의 위치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주변의 장애물을 감지해 방문객들로 붐비는 복잡한 공간에서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행할 수 있다. 청소 로봇은 가정용 LG 로봇 청소기의 청소능력, 자율주행, 장애물 회피 기술 등을 적용해 넓은 장소에서도 가장 효율적인 동선을 스스로 찾아 깨끗하게 청소한다.

LG전자는 ‘국제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8’에서 안내 로봇과 청소 로봇을 비롯해 잔디깎이 로봇, 쇼핑카트 로봇, 서빙 로봇, 짐을 옮겨주는 포터 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을 선보였다. LG전자 CEO 조성진 부회장은 CES 2018에서 있었던 기자가담회에서 이르면 올해 상반기에 가정용 허브 로봇도 출시하는 등 가정용과 상업용 시장을 동시에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전자 관계자는 “로봇 사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투자와 협력은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