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공정한 기사 배열’ 논의하는 포럼 발족

가 +
가 -

네이버가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발족했다. 네이버는 1월12일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10명의 위원들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발족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은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정당, 사용자 등을 대표하는 위원들과 향후 3-4개월 동안 정기 회의와 공개 토론회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포럼에서는 ‘서비스 품질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자동 기사 배열 방안’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진행하게 된다. 오늘 발족식에 참석한 10명의 위원 이외에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측의 위원 추천이 완료되는 대로 총 13명이 위촉될 예정이다.

조승현(좌), 정우현, 송경재, 한석구, 김성철, 김경희, 신민정, 윤철한, 심우민, 김기현

이용자 대표위원은 20-40대 대학원생, 주부 등 일반인으로 구성됐다. 이용자 대표위원은 뉴스 서비스와 기사배열에 대한 이해도를 묻는 설문을 1주간 진행하고 답변에 대한 뉴스편집자문위원회 학계 위원들의 심사를 통해 결정됐다.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유봉석 전무는 “대표성과 전문성을 갖춘 각계 외부 전문가들을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에 모실 수 있게 됐다”라며 “포럼에서 전문가분들의 심층적이고 다각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과정을 지원하고 수렴된 의견을 적극 서비스에 반영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네이버는 뉴스의 기사배열을 둘러싼 논란과 우려에 대해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보다 근본적이고 건강한 해법을 찾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도 그 일환이다. 네이버는 지난달부터 대표이사 직속의 ‘운영혁신프로젝트’를 신설하고 뉴스배열혁신TF, 뉴스알고리듬혁신TF, 실시간급상승검색어혁신TF를 산하에 구성했다. 운영혁신프로젝트는 상반기 적용 완료를 목표로 AI 추천 알고리즘과 외부 언론사 편집 가치를 기반으로 한 100% 자동화 서비스를 연구하고 있다. 또한 지난 9일에는 스포츠 서비스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스포츠이용자위원회’를 출범했다.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