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에이서, 게이밍 울트라북 ‘스위프트3’ 출시

2018.01.16

가볍게 게임도 할 수 있는 노트북, 에이서 ‘스위프트3’가 국내 출시된다.

에이서는 1월16일 울트라북 신제품 스위프트3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스위프트3의 특징은 울트라북다운 휴대성에 그래픽카드를 탑재해 게이밍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스위프트3는 ‘지포스 MX150’ 그래픽카드를 탑재했다. ‘오버워치’, ‘배틀그라운드’도 낮은 옵션으로 설정하면 게임을 즐기기에 문제없는 사양이다.

화면 크기도 큰 편이다. 15.6형 IPS 풀HD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 외부 충격이나 오염으로부터 스크린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코닝 고릴라글래스가 적용됐다. 외관은 메탈 바디로 디자인됐다. 두께는 18.9mm로 얇은 편이다. ‘맥북에어’보다 조금 두꺼운 수준이다. 무게는 약 2.1kg이다.

CPU의 경우 최신 인텔 8세대 i5 프로세서가 탑재됐으며 DDR4 8GB 랩을 지원한다. 저장 장치는 최대 256GB의 M.2 SSD를 탑재해 빠른 속도를 제공한다. 배터리는 최대 9시간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지문인식 보안 기능과 백라이트 키보드 등을 갖췄으며 USB3.1 포트, USB3.0 포트, HDMI 포트 등을 통한 연결성을 제공한다. 운영체제는 ‘임베디드 리눅스‘(Elinux)를 제공한다. 윈도우가 아니라는 점이 아쉽다.

스위프트3는 그래픽카드가 적용된 제품과 적용되지 않은 제품으로 나눠 출시된다. 모델명에 G가 추가된 제품(SF315-51G)이 지포스 MX150이 탑재된 제품이다. 가격은 그래픽카드가 빠진 ‘SF315-51’가 69만9천원, 그래픽카드가 적용된 ‘SF315-51G’가 84만9천원이다. 색상은 그레이와 블루 두 가지로 제공된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