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 7.5% 성장”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 4190억 달러 예상돼···D램,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가격 인상 영향

가 +
가 -

반도체 호황은 한풀 꺾일까, 아니면 좀 더 이어질까. 전문가들의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가트너가 반도체 시장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

IT 자문기관 가트너는 2018년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전년 대비 7.5% 상승한 4510억달러(약 48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해 내놓은 반도체 시장 매출 전망치 4%에 비해 약 2배 정도 상향 조정된 숫자다.

벤 리 가트너 수석연구원은 “최근 몇 년 사이에 관측된 반도체 업체의 엇갈린 전망은 메모리 시장의 변동성이 매우 크다는 사실을 상기시켜 준다”라고 말했다.

2016년 하반기부터 지속된 메모리 분야의 호조는 올해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벤 리 수석연구원은 “가트너는 2018년 반도체 시장 매출 전망치를 지난 전망보다 236억달러 상향 조정했으며이 중 메모리 시장은 195억달러를 차지한다”라며 “특히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의 가격 인상이 전반적인 반도체 시장 전망을 밝히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은 2017년 22.2% 성장한 것에 비해 올해는 한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고, 2019년부터는 메모리 시장의 조정으로 매출이 소폭 하락할 전망이다.

한편 메모리 부문을 제외한 2018년 반도체 시장은 FPGA, 주문형 반도체(ASIC), 광전자, 비광학 센서 등 반도체 기기 분야의 주도로 4.6%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