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블록체인협회 시동…”상반기 자율규제 틀 만들 것”

가 +
가 -

사단법인 블록체인협회가 1월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창립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한국블록체인협회가 1월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창립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한국블록체인협회가 1월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창립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블록체인협회는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의 자율규제안 마련을 위해 설립됐다. 자율규제안 마련은 정부의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TF’ 논의 결과 나온 권고이기도 하다.

정보통신부 장관을 역임한 진대제 초대 회장은 “정부와 (블록체인·암호화폐) 현장, 양자 간 기대와 우려의 합치점을 마련하는 것”을 협회의 목표로 밝혔다.

진대제 초대 회장.

진대제 초대 회장.

협회는 이를 위해 상반기 내 자율규제 심사안과 자율규제 틀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미 지난해 12월15일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안’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를 다듬고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자율규제위원장은 한글과컴퓨터 대표를 역임한 전하진 전 국회의원이 맡는다.

전하진 자율규제위원장.

전하진 자율규제위원장

전하진 자율규제위원장은 “주식 가격은 기업 가치로 평가한다. 하지만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시장이 앞으로 잘 될 것이라는 막연한 전망밖에는 (평가 기준이) 없다”라며 “거래소 회원사들과 함께 코인이 가진 가치가 무엇인지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거래소 기능 중에 신규암호화폐발행(ICO) 기능이 빠졌는데, 이를 가져야 블록체인 업계에 건전한 자금을 수혈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블록체인협회에는 창립식일(1월26일) 기준, 총 66개 회사가 가입했다. 이 중 25개사는 암호화폐 거래소다. 김진화 공동대표는 “일본은 블록체인협회와 가상통화사업자협회가 따로 있어 현재 이 둘을 합치려고 한다. 이를 익히 알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아예 하나의 단체로 나아가려 한다”라고 회원사 구성을 설명했다. 거래소를 제외한 40여개 회원사는 블록체인 스타트업 다수와 일부 대기업으로 구성돼 있다. 김진화 공동대표는 “대기업 중에서는 롯데정보통신이 최초로 가입했다”라며 “최근 (규제 관련) 분위기가 엄혹한 관계로 몇몇 대기업은 상황이 진정되면 오겠다는 입장을 비쳤다”라고 말했다.

'암호화폐 피해자 대책위원회' 대표가 내부거래, 시세조작 등 빗썸을 둘러싼 논란의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암호화폐 피해자 대책위원회’ 대표가 내부거래, 시세조작 등 빗썸을 둘러싼 논란의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창립식 중간에 지난 11월12일 발생한 빗썸의 전산 마비 피해자라고 밝힌 투자자가 “블록체인협회에 각 거래소가 관계된 논란의 진상규명을 해주길 바란다”라고 외쳐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암호화폐 피해자 대책위원회’ 대표라고 자신을 소개한 이 남성은 “빗썸 대표이사를 만나러 이 자리에 왔는데 그가 오지 않았다”라며 “어지간하면 여기 왔겠느냐”라며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네티즌의견(총 3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