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인공지능 경찰차’ 특허 출원

자동경찰차가 교통 단속을 하면 경찰관은 자동화가 어려운 업무를 수행한다.

가 +
가 -

교통법규를 위반했을 때 인공지능(AI)으로 ‘알아서’ 딱지를 떼고 추적하는 경찰차가 있다면 어떨까?

포드가 교통법규 위반을 적발할 수 있는 자율주행경찰차(Autonomous Police Vehicle) 특허를 출원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월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6년에 포드가 고안한 이 자율주행경찰차 아이디어는 AI를 사용해 경찰차가 교통위반을 감지하고 추격하며 차가 알아서 운전자에게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차량 안에는 경찰관이 탑승해 있으며 필요할 땐 경찰관이 운전대를 잡을 수 있다.

출처=flickr, cc by Mike Mozart

포드는 자율주행차량 등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발달하고 있지만, 이를 사람이 제어할 수 있는 한 프로그래밍을 무시하고 교통 법규를 위반할 가능성이 있을 거라고 내다봤다. AI 교통단속차량을 구상한 이유다.

자율주행경찰차는 기계학습을 통해 교통 상황 패턴을 분석, 교통 위반을 적발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를 찾아내 숨는다. 센서, 레이저, 카메라 등을 사용해 효율적인 방법으로 교통상황을 감시한다. 그리고 교통 법규 데이터베이스를 검색해 문제가 되는 차량을 추적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출처=미국 특허청

또 과속카메라처럼 알아서 딱지를 떼고, 사건 기록을 경찰서에 전송할 수 있다. 차량 간 교신을 통해 차가 자율주행 중인지, 운전자가 운전 중인지 알아볼 수도 있다. 만약 운전 중이라면 운전면허 사본을 자동경찰차에 전달해 신원을 확인하고, 자동경찰차의 알고리즘으로 경고만 줄지 범칙금을 부과할지 결정한다.

자율주행경찰차가 교통 단속을 하는 동안 경찰관은 자동화가 어려운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특허청은 아직 해당 특허를 검토 중이다”라고 전했다. 특허가 수리된다 해도 자율주행경찰차가 실제 생산돼 도로를 주행하게 될지는 미지수다. 특허 출원이 반드시 제품 생산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한편 포드는 2021년까지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을 선보일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