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전세계 기업 절반이 인공지능 도입 계획”

현재 AI 솔루션을 도입한 기업은 4% 수준이다.

가 +
가 -

(사진=Pixabay)

전세계 기업이 인공지능(AI) 도입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IT 자문기관 가트너는 2월20일 ‘2018 CIO 아젠다 조사’ 결과를 밝히며 기업들의 AI 도입 현황에 대해 전했다. 조사에 참여한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중 4%는 AI를 이미 도입했다고 응답했으며, AI 도입 계획을 마련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46%를 차지했다. 실질적인 AI 도입률은 낮지만 향후 시장 성장이 주목되는 부분이다.

위트 앤드류스 가트너 부사장 겸 수석연구원은 “AI에 대한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실질적인 기술 도입률은 아직 낮은 수준이지만, CIO들이 구매, 구축과 아웃소싱 등 AI 프로그램 시범 시행을 시작하고 있어 향후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고 말했다.

가트너는 AI 기술 초기 사용자들이 조직 내에 기술을 도입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AI 도입을 추진하는 기업에 4가지 제언을 했다. 요컨대 ▲기대치를 낮추고 시작할 것 ▲인력 대체가 아닌 지원에 집중 ▲내부 역량 구축 계획 마련 ▲AI 솔루션 가시화 등이다.

앤드류스 부사장은 “AI 프로젝트로 실적 향상과 같은 큰 성과는 기대해서는 안 되며 절차 개선, 소비자 만족, 재무 벤치마킹 등과 같은 비정량적 성과를 목표로 소규모 AI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것이 적절하다”라며 “AI 프로젝트는 대규모 실험이나 시범 프로젝트 등을 실시할 때 참고하는 수준으로 여겨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AI 도입 과정에서 인건비 절감에 초점을 둘 경우 직원들의 반발에 부딪혀 기술을 효과적으로 사용할 기회를 놓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직원들이 AI를 활용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얘기다.

또한 가트너는 대다수 기업이 데이터 과학을 내부적으로 소화할 역량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CIO 조사에 참여한 기업의 53%는 자사의 데이터 마이닝과 데이터 활용 능력을 가장 낮은 등급으로 평가했다. 가트너는 2022년까지 85%에 달하는 AI 프로젝트들이 데이터, 알고리즘 혹은 이를 관리하는 팀의 편향적인 판단으로 인해 잘못된 결과를 도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짐 헤어 가트너 리서치 담당 부사장은 “데이터는 AI 프로젝트의 원유와 같으며, 기업들은 AI 이니셔티브를 위해 되도록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고 관리할 준비를 해야 한다”라며 “이 같은 기술들을 외부 업체에만 의존하는 것은 장기적 관점에서 바람직하지 못하며 초기 AI 프로젝트 과정에서 내부 직원들이 외부 전문가의 지식을 습득하도록 하고, 대규모 프로젝트에 착수하기 전 내부 역량을 쌓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가트너는 AI 솔루션을 가시화하라고도 조언했다. 앤드류스 부사장은 “AI 시스템의 해답 도출 가능 여부만 중요한 것은 아니며 경영진들은 AI 시스템이 왜 효과적인지 이해해야 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 그 이유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