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텔레콤, 홀로그램 적용한 인공지능 스피커 공개

2018.02.22

사람 모습의 아바타를 홀로그램으로 구현한 인공지능(AI) 스피커가 등장했다.

SK텔레콤은 AI 플랫폼 ‘누구(NUGU)’에 홀로그램 기술을 결합한 ‘홀로박스’를 2월26일 스페인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홀로박스는 차세대 미디어 기술로 꼽히는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해 가상의 AI 아바타와 얼굴을 마주하고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SK텔레콤 ‘홀로박스’

홀로박스는 HD급 고화질 이미지로 아바타를 구현하기 위해 레이저 기반의 초단초점 프로젝션 기술을 이용했다. 홀로박스는 대화 맥락을 이해하는 AI, 몸짓과 표정까지 구현하는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음성 입출력이 가능한 마이크 등으로 구성됐으며 기본적인 모양새나 기능은 기존 SK텔레콤 AI 스피커 누구와 비슷하다. 누구에 홀로그램 대화 서비스가 추가된 셈이다.

SK텔레콤은 아바타 캐릭터의 부드러운 모션을 위해 ‘T리얼 아바타 프레임워크’를 도입했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적용해 3D 캐릭터의 동작을 실제 사람의 행동에 맞춰서 자연스럽게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캐릭터의 표정은 약 100개 이상으로 세분화해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또한 캐릭터는 홀로박스가 없어도 스마트폰의 증강현실(AR) 기술을 통해 불러낼 수 있다. 여기에는 T 리얼 플랫폼의 트래킹 기술이 적용됐다.

‘홀로박스’ 구현 방식

홀로박스에 적용된 아바타는 인기 걸그룹 ‘레드벨벳’의 ‘웬디’를 본떴다.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의 전략적 협력 관계에 따른 결과물이다. SK텔레콤은 스타의 지적재산권, 콘텐츠 제작 역량을 보유한 SM엔터테인먼트와 ‘홀로박스’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실사형 3D 캐릭터 생성 기술 등 5G 관련 혁신적인 기술과 콘텐츠를 보유한 스타트업인 리얼리티 리플렉션과도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SK텔레콤이 지난해 9월부터 지원하는 VR 콘텐츠 제작 전문업체 리얼리티 리플렉션은 5G 기술에 최적화된 실사형 3D 캐릭터 생성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번 홀로박스에 들어가는 레드벨벳의 웬디를 3D로 만들어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