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정리

“애플, 자체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 제작 중”

2018.03.19
애플이 본사 부근 제조시설에서 자체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를 생산하기 위한 비밀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는 3월19일(현지시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애플이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 부근 비밀 제조시설을 사용해 자체 디스플레이를 소량 생산해 테스트하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 파크 (사진=블로터)

익명의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의 차세대 마이크로LED 개발 프로젝트의 이름은 ‘코드네임 T159’다.  여기에 애플 엔지니어 300여명이 투입됐으며 아이폰과 애플워치 디스플레이 기술 책임자였던 린 영이 프로젝트 수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LED는 백라이트 없이 빛을 내는 초소형 LED로, 두께는 기존보다 얇으면서도 밝기는 뛰어난 제품을 만들 수 있다. 또 저전력을 소모하기 때문에 디스플레이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기술이다. 올해 CES 2018에서 삼성전자가 공개한 모듈형 TV ‘더월’이 마이크로LED를 활용한 제품이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자체 생산한 마이크로LED가 아이폰에 탑재되려면 최소한 3-5년 정도는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보도 이후 애플 기기의 디스플레이를 공급하고 있는 삼성, LG디스플레이, 샤프 등 제조업체 주가는 일제히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