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소니, “‘a7M3’로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 판도 바꾸겠다”

2018.03.19

“a7M3는 새로운 베이직 풀프레임 미러리스 모델이자, 풀프레임 시장 판도를 바꾸는 모델이다.”

소니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a7M3’가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기존 ‘a7’ 시리즈의 3세대 보급형 제품군에 해당하지만, 보급형을 넘어서는 스펙을 앞세워 출시 전부터 기대를 모은 제품이다. 새로운 35mm 풀프레임 2420만화소 이미지 센서, 초당 10연사 무소음 촬영 지원, 향상된 AF 시스템, 고해상도 4K HDR 동영상 촬영 기능 등이 특징이다. ‘a9’‘a7R3’에서 선보인 최신 디지털 이미징 기술이 고루 탑재됐다. 소니는 풀프레임 미러리스를 중심으로 한 카메라 시장 전략을 a7M3를 통해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

 

풀프레임 중심 시장 전략의 핵심 모델

소니코리아는 3월19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a7M3 출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카메라 시장 전략과 이번 신제품에 대해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다나카 켄지 소니 렌즈교환식카메라 사업부 총괄 사업부장은 “앞으로도 풀프레임 미러리스 고객층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진행하겠다”라며 “a7M3는 기존 베이직 모델의 개념을 깨는 제품으로 풀프레임 시장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3월19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소니코리아 ‘a7M3’ 출시 기자 간담회

오쿠보 키쿠오 소니코리아 컨슈머 프로덕트 부문 사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a7M3’를 통해 국내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의 패러다임을 풀프레임으로 전환시킴으로써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의 질적 확대를 도모하고, 전체 카메라 시장에서 풀프레임 카메라가 갖춰야 할 기준을 한층 업그레이드시켜 고객 감동을 실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카메라 시장은 스마트폰 등장 이후 위기를 맞았다. 위기에 대한 해법으로 카메라 제조사는 각기 다른 카드를 꺼내 들고 있다. 니콘은 전문가급 제품에 집중하고 있으며 캐논은 시장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제품군을 내놓고 있다. 소니가 주목한 건 풀프레임 시장이다. 전체 카메라 시장은 요동치고 있지만 풀프레임 시장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2011년 전체 카메라 시장에서 7% 정도를 차지하던 풀프레임 카메라는 현재 시장에서 42% 수준의 비중을 유지하고 있다. 2013년 ‘a7’을 출시하면서 풀프레임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소니는 2017년 기준으로 풀프레임 카메라 사업 규모가 3배 이상 성장했다. 지난해 ‘a9’ 출시를 통해 프레스급 카메라 시장에도 도전장을 던졌다.

오쿠보 키쿠오 소니코리아 컨슈머 프로덕트 부문 사장(오른쪽)과 다나카 켄지 소니 렌즈교환식카메라 사업부 총괄 사업부장

하지만 300만원이 넘는 풀프레임 카메라는 시장 진입장벽이 높다. 성장에 한계가 있는 셈이다. 이에 소니는 보급형 풀프레임을 시장 성장의 지렛대로 보았다. 이번 a7M3가 보급형 제품군임에도 파격적인 스펙으로 출시된 이유다. 배지훈 소니코리아 디지털이미징마케팅 부장은 “a7M3는 ‘모두를 위한 완벽한 선택’을 모토로 DSLR 카메라 사용자, 스마트폰 사용자, 컴팩트 카메라 사용자 모두를 대상으로 한 제품이다”라고 말했다.

 

보급형을 넘어선 스펙

소니는 DSLR보다 나은 미러리스 카메라를 만드는 게 목표가 아니다. 배지훈 부장은 “카메라의 숨겨진 가능성에 도전하고 모든 사진가들이 꿈꾸는 이상적인 카메라를 실현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a7M3는 소니가 생각하는 풀프레임 카메라의 기준을 제시하는 제품이다. 새롭게 설계된 35mm 2420만화소 이면조사 엑스모어 R CMOS센서를 탑재했으며 a7R3와 마찬가지로 프론트-엔드 LSI와 개선된 ‘BIONZ X’ 프로세싱 엔진을 적용해 ‘a7M2’ 대비 1.8배 빨라진 데이터 처리 속도를 보여준다. 또한 ISO 100-51000의 상용 감도와 50-204800의 확장 감도를 보여준다. 플래그십 제품인 a9과 동일한 수준이다. 또 a7R3와 마찬가지로 약 15스톱의 다이내믹 레인지를 지원한다. 보정을 할 때 사진의 밝은 부분과 어두운 부분을 조절할 수 있는 폭이 넓다는 얘기다.

AF 시스템은 a9과 동일하다. 4D 포커스 기능을 적용했으며 693개 위상차 AF 포인트와 425개 콘트라스트 AF 포인트를 갖췄다. 초점을 잘 맞춘다는 얘기다. 전작인 a7M2와 비교했을 때 2배 이상 AF 성능이 향상됐다. 또 소니가 내세우는 Eye-AF 기능도 향상됐다. 인물 촬영 시 자동으로 눈에 초점을 맞춰주는 Eye-AF 기능은 a7R3와 마찬가지로 별도의 버튼을 누르지 않고 반셔터만 눌러도 연동되며 동체를 촬영하는 AF-C 모드에서도 적용된다. 인물이 걷거나 뒤돌아봐도 얼굴이 부분적으로 가려진 경우에도 눈을 잘 포착한다. 시연대에 마련된 a7M3를 사용했을 때 모델의 눈을 집요하게 쫓아다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사 속도도 a7R3 수준으로 빨라졌다. AF/AE 추적 상태에서 초당 10연사로 최대 177장의 JPEG 이미지, 89장의 압축 RAW 이미지, 40장의 비압축 RAW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다. 10FPS 모드는 기계식 셔터와 전자식 셔터(무소음 모드) 둘 다 지원한다. 단, 전자식 셔터의 경우 a9처럼 왜곡 억제 능력이 갖춰지지 않아 연사 시 이미지 왜곡이 발생할 수 있다. 실제로 현장에서 무소음 모드로 고속 10FPS로 촬영했을 때 이미지에 검은 줄이 생기는 플리커 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 a7R3에도 동일하게 나타나는 현상이다.

전자식 셔터(무소음 모드) 사용 시 나타날 수 있는 ‘플리커 현상’

영상 촬영 기능도 향상됐다. 4K HDR 영상 촬영을 지원하며 최대 14스톱의 다이내믹 레인지를 제공하는 S-Log3가 적용됐다. 영상을 보정할 수 있는 폭이 넓어졌다는 얘기다. 인스턴트 HDR 워크플로우를 지원하는 HLG 프로파일도 제공한다. 조작성 역시 향상됐다. 초점을 이동할 수 있는 조이스틱과 터치스크린 등이 적용되는 등 기본적으로 a9, a7R3와 같은 조작체계를 갖췄다. 겉으로 봤을 때도 상단부의 모드 변경 다이얼에 고정 장치가 없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거의 똑같이 생겼다. 배터리도 a9, a7R3와 동일한 모델이 탑재됐다. 뷰파인더 기준으로 약 610장, LCD 모니터 기준으로 약 710장 촬영이 가능한 수준이다.

‘a7R3′(왼쪽)와 ‘a7M3’는 모드 변경 다이얼 고정 장치 유무를 제외하면 외관상 동일하다.

a7M3는 4월10일 정식 출시되며 가격은 바디 기준 249만9천원이다. 3월20일부터 소니스토어에서 한정 수량 예약판매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예약판매 구매자에게는 SF-G64 메모리, a7M3 한정판 스트랩, 1년 무상 보증 연장 등의 사은품이 제공된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