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모바일, 글로벌 서비스 시작…한국은 아직

PC 온라인 게임의 영역 확장

가 +
가 -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버전이 전세계 서비스를 시작했다. 최근 ‘포트나이트’ 모바일 버전 발표와 더불어 인기 PC 온라인 게임들이 모바일 시장으로 영역을 확장하는 모양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현재 북미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즐길 수 있으며 한국 서비스는 추후 진행될 예정이다.

펍지주식회사와 텐센트는 3월20일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글로벌 버전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PC 버전을 모바일로 옮겨온 것으로 펍지주식회사와 텐센트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지난 15일부터 캐나다에서 진행된 베타테스트를 마치고 19일(현지시간) 북미, 동남아시아 등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과 일본 서비스는 별도로 출시일을 발표할 예정이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안드로이드와 iOS 둘 다 지원한다. 펍지 측은 “지난 15일 캐나다에서 진행된 베타 테스트는 안드로이드를 시작으로 16일 iOS버전까지 출시되었으며, 현지 플레이어들로부터 상당한 호평을 받으며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라고 밝혔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PC 게임을 모바일에 충실히 구현하겠다는 목표로 개발됐다. 모바일 버전에서 PC 버전과 같은 게임 경험을 할 수 있다. 단, 그래픽적인 하락이 있으며 즐길 수 있는 맵이 싱글 오리지널 맵으로 제한된다. 모바일 이용자 간 즐길 수 있으며 PC 이용자와 대전은 불가하다.

김창한 펍지주식회사 대표는 “텐센트가 가진 높은 퀄리티의 모바일 게임 개발 경험과 배틀그라운드에 대한 많은 애정, 그리고 과감한 지원을 고려해 텐센트를 파트너로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첸 제리 텐센트 부총재 겸 라이트스피드&퀀텀 스튜디오 대표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펍지주식회사와 함께 개발하고 서비스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며 우리 팀은 모든 플레이어가 모바일에서도 진정한 배틀그라운드 게임을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원활하고 직관적인 경험을 구현하기 위해 최적화 작업을 진행하였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