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티-유니버셜게임즈, 게임 공모전 개최

백 투 더 퓨처, 죠스, 볼트론 등을 활용해 게임을 만들 수 있다.

가 +
가 -

유니티와 유니버셜게임즈가 함께 게임 공모전을 연다. 참가자는 ‘백 투 더 퓨처’, ‘죠스’, ‘볼트론’ 등 유니버셜의 콘텐츠를 활용해 게임을 제작할 수 있으며 유니티,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등 업체의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유니티는 3월21일 유니버셜게임즈와 파트너십을 맺고 ‘유니버셜 게임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유니버셜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개발자들이 자사의 가장 인기 있는 영화와 TV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게임을 제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유니버셜은 이번 공모전을 시작으로 게임 분야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개발자들은 4월19일까지 게임 디자인 문서와 홍보 동영상을 유니티 커넥트에 제출하면 된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최종 6개팀은 유니버셜이 보유한 지식재산(IP)인 ‘백 투 더 퓨처’, ‘죠스’, ‘배틀스타 갤럭티카’, ‘볼트론’, ‘투록’ 중 하나를 활용해 PC 게임을 제작할 수 있다. 또 상금과 함께 유니티, 마이크로소프트, 유니버셜과 컨설팅 계약을 체결할 기회가 주어진다.

카트리나 스트래퍼드 유니티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인텔과 마이크로소프트가 후원하는 유니티와 유니버셜의 파트너십은 고급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고전 영화와 TV 프로그램의 완벽한 조합이며, 이런 파트너십은 유니티의 개발자들이 지금까지 꿈꿔왔던 게임을 바탕으로 유니티와 유니버셜의 브랜드를 생생하게 구현하게 하는 새로운 자극제로 작용할 것”이라며 “공모전을 통해 구현된 멋진 콘텐츠들을 만나볼 수 있는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크리스 헤더리 유니버셜 게임 및 디지털 플랫폼 담당 부사장은 “이번 공모전은 우리가 엔터테인먼트·미디어 기업으로서 시도하는 인디 게임 커뮤니티와의 새로운 협업 방식이다”라며 “이 공모전에서 선보이는 뛰어난 콘텐츠는 NBC유니버셜이 보유한 다양한 포트폴리오의 일부일 뿐이며, 공모전을 통해 이러한 콘텐츠를 게임으로 구현하고자 하는 열정을 가진 개발자들을 새롭고 혁신적인 방식으로 발굴해내고자 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