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간안내] Make: 짜릿한 과학실험 공작소

가 +
가 -

5가지 과학실험 프로젝트 통해 만들기의 재미와 과학의 즐거움을 동시에
전기‧전자 관련 과학지식과 안전 당부 또한 잊지 않아


어린이들이 스스로 따라 하면서 메이커로 거듭나도록 돕는 특별 레시피 책이 나왔다.

㈜블로터앤미디어가 이달 신간 『Make: 짜릿한 과학실험 공작소 : 만들면서 이해하는 5가지 과학실험 프로젝트』를 발간했다. 블로터가 내놓는 Make: 첫 단행본인 동시에 어린이 메이커를 위한 첫 번째 책이다. 물론 쉽고 간단한 과학놀이를 원하는 키덜트를 위해서도 제격이다.

<Make:>지의 대표 기고자 마크 드 빙크가 쓰고 마이크 그레이가 그린 이 책은 지은이가 제시한 5가지 만들기를 신나게 따라 하면서 전기에 대한 과학 원리까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딱 맞춘 메이커 입문서로써 부모가 자녀에게 과학·공학의 세계를 알려주는 첫걸음에 제격이다.

『Make: 짜릿한 과학실험 공작소』는 전기를 이용한 재미난 프로젝트로 총 5가지를 제공한다. 구리 동전으로 손전등을 만들기, LED가 반짝이는 비행기 만들기, 종이로 스피커 만들기 등이 있고, 직접 모터까지 만들어 가동해낼 수 있다.

만드는 것들의 면면을 보자니 어렵게 느껴지지만 그렇지 않다. 저자는 어린이들이 이해하기 쉬운 설명에다 귀여운 그림을 덧붙여가며 읽는 즐거움을 주는 동시에 차근차근 절로 순서를 따라오게끔 돕고 있다. 프로젝트 중간마다 ‘이거 알아?’나 ‘메이키의 팁!’ 등 알아두면 쓸모 있을 관련 지식 및 과학실험 시 주의해야 할 사항 역시 꼼꼼히 담았다.

각 프로젝트의 실험을 끝낸 후에는 ‘한 발짝 들어가기’ 코너로 독자를 과학 세계로 한 걸음 더 깊이 끌어들인다. 완성한 작품을 업그레이드하는 법, 더 재미있게 갖고 노는 법 등이 있어서 자극을 받고 다른 방식으로 나만의 만들기에 도전하게 한다. 또, ‘전기란 뭘까?’, ‘전기 회로란 뭘까?’ 등 만들면서 느낄 만한 전기에 관한 이론적인 궁금증 역시 친절하게 해결해준다.

메이커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뭐라 해도 안전이다. 즐겁게 만들기를 하면서 위험에 노출되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앞부분에 “나 심.각.하.다.”라는 메시지를 비롯한 당부의 말과 안전 지침을 잊지 않았다. 각 프로젝트 과정에서 필요한 부분마다 틈틈이 안전을 강조하고 있으니 부모 입장에서도 안심하고 읽힐 수 있다.

『Make: 짜릿한 과학실험 공작소』는 4월4일부터 전국 서점에서 판매한다. 책 관련 문의는 블로터앤미디어 메이크코리아팀(maker@bloter.net)으로 하면 된다.

 

도서 미리보기

온라인 구매처 안내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