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 교육도 가상현실로”

도로교통공단, 교통안전 교육에 가상현실 활용

가 +
가 -

도로교통공단 VR 교통 안전 교육

가상현실(VR)이 교통 안전 교육에도 활용된다.

도로교통공단은 4월18일 서울, 부산, 경기(용인), 대전, 부산, 광주 등 5개 지역 첨단교육센터에서 VR을 활용한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과속, 난폭운전, 음주운전 등 법규 위반자들이 교육 대상이며 일반인도 신청을 통해 ‘교통안전 첨단 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받을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 모션 시뮬레이터 등을 활용해 진행된다. VR로 교통안전 상황에 대한 몰입감 있는 체험을 통해 사고 경각심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VR 체험과 더불어 도로교통공단의 전문 교수진의 교통안전에 대한 설명이 병행돼 교육 효과를 높였다.

특히 최근 만들어진 경기(용인), 광주, 부산 첨단교육센터에는 운전대, 브레이크, 액셀러레이터 등 운전 모듈이 구현돼 있어 체험자가 안전 행동 준수 여부에 따른 점수를 확인할 수 있다.

박재동 미래교육처장은 “현재 도로교통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심리상담인력을 활용한 VR 심리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롭게 등장하는 기술을 교통안전교육에 적극 활용하여 보다 내실 있고 효과적인 교통안전 교육을 마련하고 나아가 국민이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나라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VR 교통안전 교육의 구체적인 내용과 신청은 도로교통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