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4K 고화질 빔프로젝터 출시

2018.04.23

LG전자가 4K 화질과 편의성을 갖춘 빔프로젝터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최근 떠오르는 4K급 빔프로젝터 시장을 겨냥한 이번 제품은 동급 프로젝터와 비교해 크기와 무게가 절반 수준이며, 렌즈 덮개에 각도 조절이 가능한 거울을 달아 영상 위치를 쉽게 조정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LG전자는 4월23일 ‘LG 시네빔 레이저 4K’를 5월 초에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예약판매는 23일부터 시작한다. LG 시네빔 레이저 4K는 4K UHD 화질 빔프로젝터로 투사하는 영상 밝기는 최대 2500안시 루멘 수준이다. 촛불 2500개를 동시에 켠 밝기다. 밝고 선명한 화면을 보여준다는 얘기다. 지난 1월 ‘국제가전박람회(CES) 2018’에서 공개됐으며 오디오·비디오 컴포넌트 분야 ‘CES 2018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LG 시네빔 레이저 4K

4K급 빔프로젝터는 빠른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다. 시장조사기관 PMA에 따르면 4K급 빔프로젝터 시장은 지난해 약 9만대에서 올해 21만대로 2.3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2022년까지 183만대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되는 고화질 빔프로젝터 시장에 LG는 ‘LG 시네빔’이라는 브랜드를 도입해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이번 제품의 화면 최대 크기는 150형이다. 또 ‘HDR10’ 규격으로 제적된 HDR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다. HDR은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함으로써 영상의 입체감을 높여 눈으로 보이는 것과 유사한 화면을 만들어내는 기술이다.

편의성도 갖췄다. 긴 직육면체 형태인 제품 상단에 렌즈 덮개를 적용했으며, 덮개 안쪽에는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거울을 달아 사용자가 영상을 띄울 위치를 쉽게 조정할 수 있다. 기존 빔프로젝터처럼 화면을 원하는 형태로 맞추기 위해 제품을 이리저리 옮기고 탁자를 설치하고 할 필요가 없이 거울 각도만 조절하면 된다는 얘기다.

제품 크기는 165×165×470mm(가로×세로×높이)이며 무게는 6.5kg이다. LG전자에 따르면 크기와 무게가 동급 프로젝터 절반 수준이다. 가격은 349만원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