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G7 씽큐’ 디스플레이 기능 공개

2018.04.25

LG전자 ‘G7 씽큐’의 디스플레이 성능과 기능이 공개됐다. 알려진 대로 LCD를 탑재했으며 1000니트 밝기를 구현한다. 노치 디자인이 적용된 디스플레이는 상태 표시줄 역할을 하거나 전체 화면으로 확장해 쓸 수 있다.

LG전자는 4월25일 차기 전략 스마트폰 G7 씽큐의 디스플레이 성능을 공개했다. G7 씽큐는 LG전자 스마트폰 중 가장 큰 6.1인치 LCD와 QHD 플러스(3120×1440) 해상도를 갖췄다. LG전자 측은 “스마트폰 중 가장 밝으면서도 풍성한 색을 나타내는 고화질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설정을 변경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이 알아서 사용환경에 따라 최적의 화질을 맞춰주고 배터리 효율을 끌어올리는 편의성까지 갖췄다”라고 전했다.

유출된 LG ‘G7 씽큐’ 렌더링 이미지

G7 씽큐에는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LCD의 백라이트 투과율을 높여 크기와 해상도가 같은 다른 디스플레이보다 더 밝고 소비전력 효율을 높였다. 또 밝은 야외에서 시인성을 높이기 위해 ‘밝기 부스트’ 기능을 탑재했다. 조명 환경에 따라 일반적인 스마트폰 밝기의 약 2배에 달하는 1000니트 밝기가 구현된다. 색 재현율은 DCI-P3 기준 100%로 풍성한 색을 구현한다. 또 저전력 알고리즘을 적용해 LG G6 대비 최대 30% 낮아진 소비전력으로 배터리 부담을 줄였다.

노치 디자인은 ‘뉴세컨드 스크린’으로 이름 붙여졌다. 과거 ‘V10’, ‘V20’ 시리즈에 적용된 ‘세컨드 스크린’ 개념을 노치 디자인을 통해 구현한다는 얘기다. 노치 부분은 상태 표시줄로 쓰거나 전체 화면으로 합쳐서 쓸 수 있다. 전체 화면으로 쓸 경우 화면 비율은 19.5:9로 늘어난다.

‘G7 씽큐’ 디스플레이 기능

이 밖에도 디스플레이는 콘텐츠 특성에 따라 화질과 배터리 효율을 맞춰준다. 사용자는 ▲에코 ▲시네마 ▲스포츠 ▲게임 ▲전문가 등 즐기고 싶은 콘텐츠의 종류에 맞춰 모드를 고를 수 있다. LG전자는 “TV와 스마트폰에서 축적해온 세계 최고 디스플레이 기술력에 편의성을 더해 지금껏 보지 못했던 모바일 시청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7 씽큐는 5월2일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메트로폴리탄 웨스트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