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정리

LG, ‘G7 씽큐’ 공개…”방탄소년단 닮고 싶었다”

2018.05.03

“전작과 비교하면 많은 점수를 주고 싶다. 그러나 나의 욕심은 끝이 없다. 앞으로도 (LG스마트폰은) 계속 진화하고 발전해 나갈 것이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5월3일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차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7 씽큐(ThinQ)’ 기자간담회에서 “LG 스마트폰은 한 번 구매하면 믿고 오래 쓸 수 있다는 고객의 신뢰를 쌓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무지개색 ‘노치’와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LG G7 씽큐에서 당장 눈에 띄는 건 상단 베젤의 ‘노치’다. LG전자가 붙인 이름은 ‘뉴세컨드 스크린’이다. 뉴세컨드 스크린은 회색, 무지개색, 자주색, 무채색 등 색상을 골라 설정할 수 있다.

아이폰X이 노치 디자인을 내세운 이후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도 노치 디자인을 채택하는 사례가 늘었는데, 이를 의식한 듯 황 본부장은 “우리는 처음부터 먼저 기획을 했다. A사보다 사실 우리가 먼저 세컨드 디스플레이를 생각했다”면서 “여유가 있는 부분을 고객에게 좀더 많이 보여주자는 개념으로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LG전자가 디스플레이에서 특히 강조하는 부분은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다.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약 1천니트의 휘도를 구현하고, 색재현율은 DCI-P3 기준 100%다. 여기에 전작 G6 대비 전력효율을 30% 향상시켰다. 너무 밝은 디스플레이 탓에 간담회에서는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로 시력이 저하될 수 있을 것 같은데 대안이 있냐”는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블루투스 스피커 이기는 ‘붐박스 스피커’…AI 기능도 강조

LG전자는 주력 스마트폰에서 줄곧 오디오를 강조해왔다. G7 씽큐 역시 하이파이 쿼드댁으로 최고의 음질을 지원한다. 스마트폰 최초로 서라운드 오디오 코덱 ‘DTS:X’를 지원한다.

상자나 테이블처럼 속이 비어 있는 물체 위에 올려놓으면 별도 스피커를 연결한 것처럼 울리는 소리를 구현하는 기능인 ‘붐박스 스피커’도 내놨다.

황 본부장은 “사용자가 무엇을 통해 음악을 많이 듣느냐고 조사하면 1위가 스마트폰이다. 오디오에 신경을 많이 썼다”라며 “야외에서도 음악을 공유해서 들으려는” 수요를 맞추기 위해 붐박스 기능을 내놨다고 말했다.

그는 스피커가 공명하는 공간을 10배 정도 늘려 ‘울림통’을 키웠다고 덧붙이며, 실제로 붐박스 기능을 시연해보이기도 했다.

G7 씽큐 전면 카메라는 800만화소, 후면 카메라는 초광각과 일반각 모두 1600만화소로 업그레이드됐다. 사진 촬영시 19개의 촬영 모드를 추천하는 AI 카메라 기능과 저조도 환경에 유용한 ‘슈퍼 브라이트 카메라’가 G7 씽큐의 자랑이다.

볼륨 키 아래에는 삼성의 ‘빅스비’ 버튼처럼 구글 어시스턴트를 부를 수 있는 ‘구글 어시스턴트 키’가 탑재됐다. 또 고감도 마이크가 내장돼 있어 구글 어시스턴트와 LG전자의 한국어 특화 음성 비서 ‘Q보이스’를 실행할 때 최대 5m 밖에서도 알아듣고 명령을 수행하는 ‘원거리 음성인식’도 가능하다.

이날 황 본부장은 LG G7 씽큐 모델로 인기 아이돌 그룹 ‘BTS(방탄소년단)’을 내세운 이유에 대해 “방탄소년단을 닮고 싶었다”며 “방탄소년단은 진정성을 인정받아 세계 1등이 됐다. LG 스마트폰도 진정성 있게 고객에게 다가가면 (방탄소년단처럼) 인정받지 않을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아직 부족하지만 하나씩 개선해 나가려 하고 있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시면 힘내서 할 수 있는 LG전자가 되겠다.”

LG전자는 5월 중순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세계 시장에서 LG G7 씽큐를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국내 출고가는 90만원대로 예상되고 있다.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