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갤럭시 S9·S9+’, 버건디 레드·선라이즈 골드 색상 추가

2018.05.16

삼성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갤럭시S9+’에 새 옷을 입혔다.

갤럭시S9·S9+에 지난해 ‘갤럭시S8’을 통해 처음 선보인 버건디 레드와 스마트폰 최초로 적용된 삼성의 ‘새틴 글로스’ 공법으로 담아낸 선라이즈 골드, 두 가지 색상이 새롭게 추가됐다. 미드나잇 블랙, 코랄 블루, 라일락 퍼플에 이어 버건디 레드, 선라이즈 골드 색상까지 총 5개 선택지가 생겼다.

삼성전자는 신규 색상 모델 출시를 맞아 17일부터 강남 파미에스테이션, 여의도 IFC몰, 스타필드 하남·고양, 대구 동성로, 광주 송정역, 부산역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갤럭시를 체험해볼 수 있는 갤럭시 스튜디오를 운영한다.

갤럭시S9·S9+ 버건디 레드 색상은 국내에서 64GB 모델로 5월25일 출시되며, 선라이즈 골드 색상은 64GB 모델로 6월 초 출시될 예정이다. 갤럭시S9 가격은 95만7천원, 갤럭시S9+는 105만6천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