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G7 씽큐’ 18일 국내 출시

2018.05.17

LG G7 씽큐가 5월18일 한국에서 처음으로 출시된다. LG전자는 G7 씽큐를 이동통신 3사와 LG 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LG G7 씽큐 출시는 한국이 처음이다.

뉴 모로칸 블루, 뉴 오로라 블랙, 라즈베리 로즈 세 가지 색상으로 선택의 폭도 넓혔다. 출고가는 램과 내부 저장용량이 각각 4GB·64GB인 LG G7 씽큐가 89만8700원, 6GB·128GB인 LG G7+ 씽큐는 97만6800원이다.

LG G7 씽큐는 ▲야외에서도 밝고 선명한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별도 스피커가 필요 없을 정도로 사운드가 풍부한 붐박스 스피커 ▲스스로 사물을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는 AI 카메라 ▲디스플레이 소비전력을 최대 30% 낮추고 저전력 알고리즘을 적용해 넉넉한 배터리 사용 시간 등 고객이 일상에서 가장 많이 쓰는 ABCD(Audio, Battery, Camera, Display) 성능을 강화한 전략 스마트폰이다.

기존 사용하던 스마트폰이 프리미엄 제품이라면 LG전자가 새롭게 선보이는 ‘LG 고객 안심 보상 프로그램’을 이용해 중고 보상을 받고 LG G7 씽큐를 구매할 수 있다. 브랜드 상관없이 전원만 들어오면 최대 18만5천원까지 보상 받을 수 있다. 사용하던 스마트폰의 개인 정보가 유출될 경우 최대 1억원을 보상하는 보험도 제공한다.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이상규 부사장은 “누구나 늘 쓰고 있는 핵심 기능들을 한 차원 더 업그레이드한 LG G7 씽큐를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차원이 다른 편리함을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