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주문하기, 중소사업자도 입점한다

가 +
가 -

카카오이 카카오톡으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카카오톡 주문하기’서비스를 중소사업자 대상으로 확대한다. 카카오는 5월17일 그동안 프랜차이즈 브랜드만 입점해있던 공간을 개인 사업자도 입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입점을 원하는 중소사업자들을 위해 ‘카카오톡 주문하기 입점 사전 예약 페이지’를 오픈했다.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 하단 배너를 클릭해 상호, 주소, 연락처 등의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사전 예약이 완료되면 담당자가 방문해 자세한 상담을 지원한다. 이후 서비스 이용 계약과 함께 사업자가 선택한 주문 방식(전용 프로그램 및 단말기, 기존 POS)을 적용하는 절차를 거친다. 3분기 중 입점 절차를 마무리하고 중소사업자들의 음식을 주문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기존에 서비스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외식 주문중개 플랫폼 씨엔티테크 뿐만 아니라 배달 대행 전문회사 생각대로, TNB 등과 협력해 서비스를 확대한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스타트업 등 다양한 업체가 추가 파트너로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 정책을 실시할 계획이다.

지난해 3월 오픈한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현재까지 약 250만명의 회원을 확보했으며, 주문 가능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38개, 가맹점 수는 약 1만5천여곳에 달한다. 전 국민에게 친숙한 카카오톡 UI를 활용하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따로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 안에서 모든 과정이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9월 업계 최초로 날짜와 시간을 예약한 뒤 설정한 매장에서 주문 음식을 찾아가는 ‘픽업’ 기능을 도입했고, 올해 1월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에서 음성을 통해 주문 가능한 메뉴를 안내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연동하며 차별화를 꾀했다.

중소사업자들이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하게 되면 4300만 카카오톡 이용자들과의 접점을 확보하고, 간편한 주문 과정으로 만족도를 높일 수 있게 된다.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신메뉴 출시, 프로모션 등의 소식을 전달할 수 있고, 일대일 채팅 기능을 적용하면 고객과 직접 상담도 가능하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총괄하고 있는 서준호 TF장은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하고 싶다는 중소사업자들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 서비스 확대를 결정하게 됐다”라며 “중소사업자들이 플러스친구를 통해 잠재 고객을 확보하고, 효과적으로 마케팅을 진행해 사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